Home 데일리 뉴스 토요타・혼다보다 더 커, 기아 4세대 카니발 외장 공개
데일리 뉴스

토요타・혼다보다 더 커, 기아 4세대 카니발 외장 공개


0
[오토캐스트=정영철 기자] 기아자동차가 24일 4세대 신형 카니발의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웅장한 볼륨감(Grand Volume)’이 신형 카니발의 전체적인 외장 디자인 콘셉트라고 기아차는 밝혔다.


신형 카니발은 이전 모델 대비 길어진 차체를 바탕으로 실내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전장 5,155mm, 전폭 1,995m, 전고 1,740mm로 기존 모델 대비 전장은 40mm, 전폭은 10mm 늘어났다. 휠베이스는 3,090mm로 기존 모델보다 30mm 늘어났다.

기아차는 오케스트라 지휘자의 역동적이면서도 균형 잡힌 무대 퍼포먼스를 모티브로 전면부를 디자인했다고 밝혔다. 심포닉 아키텍쳐(Symphonic Architecture)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 경계 없이 연결된다. 독특한 형태의 주간주행등(DRL)은 박자와 리듬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디자인이라고 기아차는 밝혔다.

보닛은 캐릭터 라인으로 볼륨감을 더하고 범퍼 디자인은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조한다. 범퍼의 에어 인테이크 그릴과 에어 커튼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조화를 이룬다. 동시에 범퍼 하단을 가로지르는 크롬 가니쉬가 차체와 강한 대비를 이룬다.

측면부는 기존 카니발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독창적인 요소를 더했다. 캐릭터라인은 헤드램프부터 리어램프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는 디자인 적용해 차체의 크기를 강조했다. 특히 슬라이딩 도어가 지나가는 레일 부분을 캐릭터 라인과 일치시켜 표면을 정리했다. 동시에 독특한 모양의 C필러 크롬 가니쉬에는 입체 패턴을 적용해 측면부에 장식적 요소를 가미했다. 휠 아치는 기존 모델보다 볼륨감을 강조해 대형 SUV 같은 강인한 인상을 만든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조화를 바탕으로 디자인했다. 좌우가 연결된 슬림한 리어콤비램프는 전면부의 주간주행등과 동일한 형상의 그래픽을 사용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부각한다. C필러에서 시작해 후면부를 가로지르는 크롬 가니쉬와 리어콤비램프, 테일게이트 중앙의 라인이 모두 수평으로 디자인해 시각적으로 안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신형 카니발의 차량 레터링을 새롭게 디자인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강렬하면서도 존재감 있는 외장 디자인으로 전형적인 미니밴에서 느낄 수 없었던 고품격 감성을 구현했다”며, “신형 카니발은 매력적인 디자인뿐만 아니라 기아차의 최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커넥팅 허브로써 사람과 사람, 차와 사람을 서로 연결하고 케어하는 프리미엄 공간으로 완벽하게 재탄생했다”고 말했다.

cdyc37@autocast.kr
TAGS
오토캐스트 기아 신형 4세대 카니발 디자인 공개 오케스트라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