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볼보 신차에 들어가는 T맵, 기존 고객도 사용 가능할까?
데일리 뉴스

볼보 신차에 들어가는 T맵, 기존 고객도 사용 가능할까?


0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볼보자동차의 2022년형 신차부터 적용되는 T맵을 기존 차량은 사용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일부 딜러 사이에서는 기존 차량도 업데이트하면 T맵 사용이 가능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신차의 하드웨어 자체가 변경 생산돼 기존 차량과 시스템 호환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볼보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 11일 볼보자동차는 SK텔레콤과 협력해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을 2022년형 신차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T맵 오토(내비게이션)·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음악플랫폼 플로(FLO) 등을 포함한다.

이 시스템이 적용되면 볼보자동차 고객들은 9인치 디스플레이에 꽉 찬 내비 화면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볼보자동차는 기존에 애플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오토를 제공하지만 내비를 포함한 다양한 기능을 전체화면으로 띄울 수 없다는 것을 단점으로 지적받아왔다.

2022년형 신차부터 T맵이 적용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차량 구매를 앞둔 일부 소비자들은 고민하고 있다. “추가금을 받더라도 기존 센서스에서 가능하도록 해야한다”, “기존 차량을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하면 좋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최소한 애플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오토를 화면 상단에 배치하기만해도 좋을 것 같다”는 등의 의견이 있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관계자는 “기존에 차량 하드웨어 자체가 변경 생산되기 때문에 하드웨어 자체가 달라서 기존 차량과 호환이 불가능하고, 소프트웨어 자체 업데이트 만으로는 변경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카플레이 사용자를 위해서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편의성을 높여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볼보의 2022년형 일부 차종에 한해 순차 적용될 예정이며, 상세한 차종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dajeong@autocast.kr
TAGS
볼보자동차 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T맵 볼보센서스 수입차내비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