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도쿄모터쇼] 닛산 박스형 경 전기차 IMk 공개
모터쇼

[도쿄모터쇼] 닛산 박스형 경 전기차 IMk 공개


0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닛산자동차는 23일 언론공개를 시작으로 개막한 46회 도쿄모터쇼에서 박스카 형태의 경차와 비슷한 크기의 전기차 IMk를 공개했다. 이 차에는 닛산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타임리스 재팬 퓨처리즘’을 적용했다고 닛산은 밝혔다.


외부 디자인에도 일본의 전통 특징을 담았다. V-모션 시그니처 쉴드와 콤비네이션 후미등을 사용했고 격자 무늬 목조양식을 적용했다. 또, 범퍼, 타이어, 휠, 루프와 하이마운트 스포일러는 미즈히키라고 부르는 일본의 전통 선물포장 양식을 사용했다.


실내는 키구미라고 부르는 일본의 나무공예의 소목 기법을 사용했고 커피색의 메탈릭 섬유로 만든 카페트로 아늑한 실내를 만들었다. 특징은 대시보드다. 스타트 버튼이나 기어박스를 제외하면 별다른 조작 버튼이 없다. 시동을 켜면 주요 정보를 프리즘 디스플레이를 통해 전달한다. 또, 사전 설정 정보는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로 보여준다.

 

IMk는 길이 3434mm, 폭 1512mm, 높이 1644mm로 일본의 경차 규격 (3400x1480x2000)과 비슷하지만 폭이 조금 넓다. 닛산의 인텔리전트 드라이빙과 관련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탑재해 스마트폰으로 원격 주차가 가능하며 전기차 리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파워트레인을 사용했다.

auto@autocast.co.kr

TAGS
모터쇼 도쿄모터쇼 닛산 IMk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