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폭스바겐 새 로고 붙은 양산 전기차 'ID.3'
모터쇼

폭스바겐 새 로고 붙은 양산 전기차 'ID.3'


볼푸스부르크 본사 건물에 최초 적용

0
ID.3에 붙은 폭스바겐 새 로고

[프랑크푸르트=이다정 기자] 폭스바겐이 브랜드의 새로운 로고를 공개하고 새 로고 첫 적용 모델인 전기차 ID.3를 선보였다. 폭스바겐은 9일(현지시간)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전야제 행사인 ‘폭스바겐그룹 나이트’를 열어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과 로고를 공개하고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 기반 라인업의 첫번째 주자 ID.3로 주요 무대를 꾸몄다.

‘뉴 폭스바겐(New Volkswagen)’이라는 모토를 담은 새 로고는 2차원의 평면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폭스바겐 승용차 및 상용차 등 모든 제품 군에 적용하며, 새 브랜드 디자인 전환 작업은 2020년 중반까지 마친다는 계획이다. 새 로고는 볼프스부르크에 위치한 회사 본사 건물에 가장 먼저 적용한다. 

폭스바겐그룹 나이트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임원 및 세일즈, 마케팅 및 애프터세일즈 총괄 책임자인 위르겐 스탁만(Jürgen Stackmann)은 “뉴 브랜드 디자인은 폭스바겐의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의미한다”며 “폭스바겐은 지금 탄소 중립으로의 미래를 향한 근본적인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과 함께 폭스바겐 브랜드의 새로운 지향점을 세계에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 로고를 적용한 첫 번째 모델인 ID.3는 배터리, 공급망, 생산과정 등 전 과정을 거쳐 이산화탄소 중립을 구현한 폭스바겐의 첫 번째 제품으로 2020년 중반 독일에서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폭스바겐그룹 나이트

폭스바겐 브랜드 세일즈 마케팅 팀장인 실케 바그쉬크(Silke Bagschik)는 “ID.3는 일상 생활에 적합한 다재다능한 컴팩트 모델로, 소형차처럼 기동성이
뛰어나지만 동시에 중형급의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흥미로운 디자인과 함께 혁신적인 기술 및 상당한 주행가능거리가 이 차의 주목할 만한 특징”이라고 말했다.

ID.3 출시를 기념해 제작된 'ID. 3 1st 에디션'은 58 kWh의 배터리 용량을 갖췄다. 주행가능거리가 330km인 45 kWh 용량의 배터리 옵션과 최대 55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77kWh 배터리 옵션을 제공한다. 100kWh 충전설비를 활용할 경우 30분 충전으로 약 290km를 추가로 주행할 수 있는 급속충전 기능도 갖췄다.(WLTP 기준)

ID.3 실내

ID.3의 디지털 디스플레이 요소 및 제어 장치는 모든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운전석의 디스플레이 외에 중앙부 10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에게 주행 및 차량에 관한 모든 핵심 정보를 제공한다.

새로운 기능인 ‘ID. 라이트’는 실내 라이트 표시기능인 ‘LED 스트립’을 통해 운전자를 지원한다. 예를 들어 주행 중 어떤 위험이 있을 경우 LED 스트립에서 경고 라이트를 띄워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을 수 있도록 유도한다.

ID.3 스티어링휠

전기 조절 식 멀티펑션 스티어링 휠의 제어 기능을 포함한 ID.3의 모든 제어 기능은 터치 감응식으로 작동한다. 전동 윈도우와 위험 경고등은 운전자가 일반적인 버튼을 직접 누르거나, 보이스 컨트롤로 작동시킬 수 있다.

ID. 3의 본격적인 양산은 오는 11월부터 독일 츠비카우 공장에서 진행된다. 11월 생산 개시된 물량의 고객 인도는 내년 여름부터 이뤄진다. 기본 가격은 3만 유로 이하(독일 기준)로 정부 보조금 등의 혜택이 반영될 경우 기존 소형차들과 유사한 수준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dajeong@autocast.kr

TAGS
폭스바겐 프랑크푸르트모터쇼 I.D.3 폭스바겐_전기차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