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2021 다카르 랠리’ 지원車로 나선다
데일리 뉴스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2021 다카르 랠리’ 지원車로 나선다


0
[오토캐스트=강명길기자]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가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110 모델이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대회인 ‘2021년 다카르 랠리’에 지원 차량으로 참여한다고 12일 밝혔다. 다카르 랠리는 13일간 사막과 계곡, 산길 등 7646km의 최고난이도 오프로드 코스를 주파하는 대회로 죽음의 경주, 지옥의 레이스등으로 불린다.

이번 랠리에서 올 뉴 디펜더 110는 프로 드라이버가 이끄는 바레인 레이드 익스트림(Bahrain Raid Xtreme, 이하 BRX)팀에 지원 차량으로 합류해 팀을 위한 필수 보급품 및 장비를 운반한다. 12단계로 구성된 사막 주행 기간 올 뉴 디펜더에서 야영, 식사, 수면을 해야만 하는 BRX의 팀원들에게 필수적인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 지원되는 올 뉴 디펜더는 MHEV 기술이 적용된 400마력 직렬 6기통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 모델이다. 132kg의 적재 하중을 제공하는 ‘익스페디션 루프 랙’, 깊은 수로 주행 시 공기를 엔진에 공급해 주행을 도와주는 ‘스노클 에어 인테이크’, ‘휠 아치 프로텍션’ 및 방수와 잠금 기능이 제공돼 차량 외부에 물품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익스테리어 측면 장착 기어 캐리어’를 장착했다.

이 외에도 루프 박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전개형 루프 사다리 등을 탑재해 대회 중 선수들에게 필요한 모든 물품을 실을 수 있도록 했다. 탑재 중량 900kg, 주행 중 최대 루프의 적재 중량 168kg으로 다양한 장비와 소모품을 장착할 수 있다. 또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2(Terrain Response® 2) 기술로 운전자의 주행 선호도와 까다로운 주행 조건에 맞게 차량을 미세 조정한다.

재규어 랜드로버 고객 경험(Customer Experience) 디렉터 핀바 맥폴(Finbar McFall)은 “랜드로버는 1979년 첫 다카르 랠리에서 우승한 특별한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다카르 랠리는 극한의 전지형 내구성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무엇보다 다카르 랠리를 위해 별도의 개조를 거치지 않았다는 점은 올 뉴 디펜더가 랜드로버 역사상 가장 까다로운 엔지니어링 테스트 및 개발 프로그램을 통해 전설적인 사륜구동 성능과 내구성을 갖췄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는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올 뉴 디펜더110 모델은 국내에서 총 3가지 트림으로 판매되며 판매 가격은 D240 S 트림 8590만원, D240 SE 9560만원, D240 런치 에디션 9180만원이다. (개소세 인하분 적용 가격)

valeriak97@autocast.kr
TAGS
랜드로버 제규어 올뉴디펜더110 다카르랠리 2021다카르랠리 오프로드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