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기아차, 2021년형 모하비 출시…HDA Ⅱ・신형 HUD 적용
데일리 뉴스

기아차, 2021년형 모하비 출시…HDA Ⅱ・신형 HUD 적용


0
[오토캐스트=강명길기자] 기아자동차가 연식변경을 거친 ‘2021 모하비’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아차 최초로 전측방 레이더를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보조 Ⅱ(HDA Ⅱ, Highway Driving Assist Ⅱ)를 탑재했다. 가격은 개소세 3.5% 기준으로 ▲플래티넘 4869만원 ▲마스터즈 5286만원 ▲그래비티 5694만원이다.

신차에는 전측방 레이더를 신규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보조Ⅱ를 탑재했다.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시 스티어링 휠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도와주거나 정체 상황에서 근거리로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강화했다. ▲고속도로 진출입로에서 속도를 조절해주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진출입로(NSCC-R, Navigation Smart Cruise Control-Ramp) ▲ 평소 주행 성향을 반영해 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 Smart Cruise Control-Machine Learning)을 탑재했다.

이 밖에도 ▲교차로 좌우측에서 충돌 위험이 있을 시 제동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 차량(FCA-JC, Forward Collision Avoidance Assist-Junction Crossing) ▲차로 변경 상황에서 충돌 위험이 있을 경우 회피 조향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추월시 대향차(FCA-LO, Forward Collision Avoidance Assist-Lane-Change Oncoming) ▲차로 변경 상황에서 선행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시 회피 조향을 돕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측방 접근차(FCA-LS, Forward Collision Avoidance Assist-Lane Change Side) 등을 적용했다.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적용했다. 기존 8.5인치에서 10인치로 크기를 확대하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을 표시해주는 기능이 더해졌다. 이는 단독 선택 품목으로 구성했다.

아울러 후석 승객 알림과 스마트폰 무선충전을 모든 트림에 기본 탑재하고 주력 트림인 마스터즈에 운전자 체형에 맞춰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을 적용했다.

이 외에도 페달 하단부가 차체 바닥에 고정돼 있는 오르간 타입 엑셀 페달을 장착하고 1열 도어에는 차음 글라스를 적용했다. 최근 차박 트렌드를 고려해 트레일러를 견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히치도 커스터마이징 품목에 추가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플래그십 SUV인 모하비가 강화된 첨단 안전 사양과 편의 사양 등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성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대형 SUV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Valeriak97@autocast.kr
TAGS
기아자동차 모하비 2021모하비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