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기아차, 신형 쏘렌토 가솔린 터보 계약 돌입...2925만원부터
데일리 뉴스

기아차, 신형 쏘렌토 가솔린 터보 계약 돌입...2925만원부터


0
기아자동차가 4세대 쏘렌토 가솔린 2.5 터보 계약을 개시했다고 2일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 3월 출시한 디젤을 비롯해 7월에 계약을 재개한 하이브리드에 이어 가솔린 모델을 추가함으로써 4세대 쏘렌토의 전체 라인업을 완성했다.



가격은 각각 트렌디 2925만원, 프레스티지 3210만원, 노블레스 3505만원, 시그니처 3789만원, 그래비티 3887만원이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모델에서 제공하는 디자인 트림인 ‘그래비티’와 외장색 ‘런웨이 레드’를 가솔린 모델에도 동일하게 운영한다. 또 그래비티 트림에는 20인치 블랙 알로이 휠을 추가했다.

가솔린 2.5 터보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5T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더블 클러치 변속기)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281마력(PS), 최대토크 43.0kgf·m를 발휘한다.

특히 기아차는 엔진에 듀얼 퓨얼 인젝션(Dual Fuel Injection) 시스템을 적용해 기존 쏘렌토 가솔린 모델 대비 연비를 14.5% 개선했다. 5인승 신형 쏘렌토의 2.5 터보 모델, 2WD, 18인치휠 기준으로 복합연비는 11km/ℓ다. 



듀얼 퓨얼 인젝션 시스템은 연료를 연소실 내부에 직접 분사하는 가솔린 직분사(GDi, Gasoline Direct Injection)와 연료를 연소실 입구 흡기 포트에 분사하는 다중 분사(MPi, Multi Point Injection)의 장점을 결합해 차량 주행 조건에 따라 최적의 연료 분사 방식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가솔린 모델에만 적용되는 액티브 엔진 사운드는 엔진과 크렐(KRELL) 스피커에서 출력되는 각각의 사운드를 합성, 동력성능 및 주행모드와 어울리는 엔진음을 연출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가솔린 모델 출시로 전체 라인업을 갖춘 4세대 쏘렌토가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쏘렌토가 뛰어난 상품성을 기반으로 국내 중형 SUV 시장을 계속해서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dajeong@autocast.kr
TAGS
쏘렌토 신형쏘렌토 쏘렌토가솔린터보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