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안드로이드 오토'까지 무선 연결...BMW 스마트폰 연결 편의성 강화
데일리 뉴스

'안드로이드 오토'까지 무선 연결...BMW 스마트폰 연결 편의성 강화


0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BMW코리아가 선을 연결하지 않고 갤럭시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를 공식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구글의 안드로이드는 스마트폰의 운영체제로 삼성, LG 등 애플을 제외한 대부분의 스마트폰 제조사에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운전자를 위한 기능인 ‘안드로이드 오토’는 스마트폰의 앱 가운데 내비게이션, 전화, 일정 등 운행 중 사용할 수 있는 앱을 차량의 모니터와 마이크, 버튼을 이용해 작동할 수 있게 구성했다. 하지만 선을 연결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BMW코리아는 구글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무선으로 이용하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개발해 국내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오토 앱을 설치한 후 무선 연결을 활성화하면 연결할 수 있으며 구글의 음성비서인 어시스턴트를 통해서 음성인식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BMW코리아는 애플의 ‘카플레이’에 이어 안드로이드 오토까지 무선으로 제공하면서 스마트폰 사용자가 선을 연결하지 않고도 첨단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

현재 국내에 출시한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무선으로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기능을 적용한 차종은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다. 국산차 브랜드에서는 쉐보레가 일부 지원하며 다른 브랜드는 향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업그레이드에 맞춰 지원을 고려하고 있다.

BMW코리아는 7세대 I-Drive를 적용한 차량 가운데 커넥티드 패키지 프로페셔널 옵션이 적용된 차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커넥티드 패키지 프로페셔널’ 옵션을 적용하지 않았더라도 애플 카플레이를 구매한 고객은 차량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활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auto@autocast.co.kr

TAGS
오토캐스트 BMW 카플레이 안드로이드오토 스마트폰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