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벤츠, 앞으로 태양광 에너지로 충전한 친환경차 판매한다
데일리 뉴스

벤츠, 앞으로 태양광 에너지로 충전한 친환경차 판매한다


0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친환경 전기차 충전 환경 조성을 위해 태양광 에너지를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래 모빌리티 비전 가속화를 위해 국내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14일 벤츠는 가로수길 EQ Future 전시관에서 ‘함께 이끌어 갈 미래’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벤츠는 2039년까지 탄소중립성을 달성하기 위해 올해부터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벤츠 코리아 자동차 출고 준비 센터(Vehicle Preparation Center)에 태양광 패널 설치를 시작한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순수 전기차 및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 차량의 출고 과정에서 필요한 전력은 모두 해당 태양광 패널을 통해 얻은 에너지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달 열린 2020 CES를 통해 벤츠는 2039년까지 탄소중립적인 자동차를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는 2030년까지 자동차 생산 공장서 차량 한 대당 물 소비량 현재의 3분의 1 수준으로 절감, 차량 한 대당 폐기물 40% 이하로 절감, 차량 배터리 100% 재활용 등이 있다.

이 외에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및 오픈 이노베이션 확산을 위해 스타트업 협업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STARTUP AUTOBAHN)’을 올해 국내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지난 2016년부터 벤츠의 모기업 다임러 그룹의 유럽 최대 스타트업 협업 플랫폼이다. 이를 통해 다임러 그룹은 유망 스타트업에게 기업 및 투자자 네트워킹뿐만 아니라 투자 및 지원, 사업화 기회, 사무 공간 등을 지원한다. 현재 세계 각지에서 5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했다. 이 중 170개 이상의 스타트업과 함께 IT 및 인공지능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280여 개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 중이다.

올해에는 국내에도 도입해 스타트업과의 더욱 긴밀한 협업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벤츠는 지난해 국내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국내 자동차 분야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한 협력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2월에는 총 40개 스타트업 중 예선을 거쳐 결승에 진출한 국내 유망 스타트업 9곳과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인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개최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은 “2020년에도 그동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추구해 온 혁신을 이어가고 고객에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보답하고자 한다. 특히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의 스타트업을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발굴해 나감으로써 한국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벤츠는 지난해 7만8133대를 판매해 국내에서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E클래스가 3만 9788대 팔리며 판매를 주도했다. 이 밖에 뉴 GLE, 더 뉴 A클래스 등 신차 5종과 부분 변경 모델 5종도 판매 견인에 힘을 보탰다. 올해는 메르세데스-벤츠, EQ, AMG, 마이바흐 등 다양한 브랜드를 아우르는 9종의 신차 및 6종의 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dajeong@autocast.kr
TAGS
메르세데스벤츠 벤츠 벤츠 기자간담회 디미트리스실라키스 벤츠EQfuture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