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오토캘리포니아#06] LA서 만난 부평산 SUV,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모터쇼

[오토캘리포니아#06] LA서 만난 부평산 SUV,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모터쇼 위해 부평서 생산해 공수
국내 내년 초 출시 예정, 세계 최초 공개

0
트레일블레이저 소개하는 쉐보레 마케팅 디렉터 스티브 마조스(Steve Majoros)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쉐보레 중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가 2019 LA오토쇼에 등장했다. 이미 지난 3월 상하이오토쇼를 통해 중국 사양으로 공개된 바 있지만 LA에 등장한 트레일블레이저는 조금 더 특별하다. 한국지엠 정상화 계획에 힘을 실어줄 모델이기 때문이다. 

쉐보레 마케팅 디렉터 스티브 마조스(Steve Majoros)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개발부터 생산까지 한국지엠이 주도했다. 이날 오토쇼에 등장한 트레일블레이저 역시 부평공장에서 만들어져 물건너왔다. 이 차의 디자인은 한국지엠 디자인센터에서, 생산은 부평공장에서 맡았다. 부평공장은 트레일블레이저의 국내 판매 뿐만 아니라 해외 수출 물량도 도맡는다.

GM 디자인 담당 임원 스튜어트 노리스(Stuart Norris)


이날 트레일블레이저 디자인 설명을 맡은 GM 디자인 담당 임원 스튜어트 노리스(Stuart Norris)는 “오늘 무대에 오른 트레일블레이저는 한국에서 개발돼 부평 공장에서 만들어졌다”며 “트레일블레이저는 각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할 수 있는 다양한 스타일의 트림으로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레일블레이저 RS 트림

지난해 정부와 산업은행, GM은 한국지엠의 경영정상화 지원 협의 과정에서 국내 공장에 신차 2종 배정을 약속했다. 그 중 하나가 트레일블레이저다.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할 모델도 부평 공장에서 생산 수출함에 따라 주춤했던 공장에 활기가 돌 전망이다.

트레일블레이저 RS 트림

 

트레일블레이저 RS 트림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 트랙스보다 큰 체격을 지녔다. 차체 크기는 전장 4411mm, 전폭 1808mm, 전고 1664mm, 축거 2640mm로 국산 SUV와 비교하자면 기아 셀토스보다 소폭 큰 크기다. 외관은 쉐보레의 중형 SUV ‘블레이저’와 닮았다. 전면 상단에는 방향지시등과 주간주행등을, 하단에는 전조등을 배치하고 쉐보레 패밀리 룩 ‘듀얼 포트 그릴’을 적용했다.

트레일블레이저 액티브 트림

 

트레일블레이저 액티브 트림

이날 공개된 트림은 스포티한 디자인의 RS트림과 오프로드 디자인 패키지를 적용한 액티브 트림 등 2종이다. 두 모델은 디자인이 소폭 다르다. 액티브 트림에는 범퍼 디자인을 추가하고, 원형 스티어링휠을 적용했다. RS 트림에는 D컷스타일의 스티어링휠을 적용했다. 이 밖에 트림 간 선택할 수 있는 외장색도 소폭 다르게 구성했다.  

 

트레일블레이저 RS 트림
트레일블레이저 RS 트림
트레일블레이저 액티브 트림

국내 판매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북미에서는 시작가를 20,000달러(한화 약 2360만원) 이하로 책정한다고 밝혔다. 국내 출시는 내년 1분기이며 국내 생산에 돌입해 내수 및 북미 등 글로벌 시장 공략할 예정이다. 국내 출시 모델의 상세 정보는 출시 시점에 공개된다.

2열 시트는 40:60 폴딩이 가능하며, 동승석 시트를 평평하게 접을 수 있다.

 

한편 쉐보레는 2019 LA오토쇼에서 트레일블레이저를 비롯해 콜벳C8, 트랙스, 이쿼녹스, 블레이저, 트래버스, 타호, 서버번 등 SUV와 콜로라도, 실버라도, 실버라도 HD 등 픽업트럭, 카마로, 말리부, 볼트 EV 등 전라인업을 전시했다.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를 통해 트랙스, 트레일블레이저, 이쿼녹스, 트래버스로 이어지는 4종 SUV 라인업을 완성한다. 

 

dajeong@autocast.kr

 

TAGS
쉐보레 쉐보레SUV 트레일블레이저 트랙스 한국GM 부평공장 블레이저 쉐보레트레일블레이저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