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브랜드 첫 하이브리드, 가장 강력한 파워트레인 탑재한 람보르기니 시안 공개
데일리 뉴스 모터쇼

브랜드 첫 하이브리드, 가장 강력한 파워트레인 탑재한 람보르기니 시안 공개


0

람보르기니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이자 가장 강력한 모델인 시안(Sian)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앞두고 본격 공개됐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일 예정인 최신 한정 람보르기니는 아벤타도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자연 흡기 6.5리터 V12와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하여 총 808의 최고출력을 자랑한다.

이 시스템은 기어박스에 내장된 48볼트 34마력 전기 모터를 사용하여 즉각적인 반응과 더 나은 성능을 제공한다. 람보르기니는 전기 모터와 바퀴 사이의 직접적으로 연결된 저전압 하이브리드 차량으로서는 처음이라고 말한다. 또한 전기 모터 자체는 저속에서 주행을 지원하여 전력만으로 후진과 주차를 실행할 수 있게 한다.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르는 시안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에너지 저장장치다; 람보르기니의 최근 발명품은 리튬이온 배터리 팩 대신에 같은 무게의 배터리보다 세 배나 더 강력하고 또한 세 배나 가벼운 슈퍼카패시터(supercapacitor)를 사용한다. 슈퍼캐패시터는 최적의 중량 분배를 위해 객실과 엔진 사이의 벌크헤드에 탑재된다.

람보르기니는 전기 모터와 슈퍼캐패시터가 34kg(75lbs)의 무게에 불과해 시안은 아벤타도르 SVJ보다 나은 1.0kg/hp(metric)의 중량 대 전력 비율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6.5L V12 엔진은 티타늄으로 만든 새로운 흡입밸브도 적용했다. 원래는 774마력이 정격이다.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총 출력은 808마력으로, 람보르기니는 2.8초 이내에 100km/h를 끊으며, 최고속도는 350km/h에 달한다.

람보르기니가 자체 개발한 회생 제동 계통은 슈퍼캐피시터의 대칭적 동작을 이용하여 슈퍼카 브레이크가 작동할 때마다 완전 충전한다. 저장된 에너지는 최대 130km/h의 속도에서 즉시 동력 보조로 운전자에게 이용된다. 또한 새로운 람보르기니 시안은 아벤타도르 SVJ에 비해 43-75mph(70~120km/h) 주행에서 1.2초 더 빠를 정도로 기어 내 가속도가 크게 향상되었다.

람보르기니는 이 브랜드의 창립 연도를 기념하는 63개의 시안 모델을 한정 생산할 것이다. 람보르기니는 애드 페르소남 프로그램을 통해 각자 소유자의 취향에 따라 개별적으로 스타일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타깝지만 한정생산을 알린 이 모델은 이미 매진된 상태다.

람보르기니 CEO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는 "람보르기니 시안은 전기화로 향하는 람보르기니의 첫 발 돋음을 상징하며, 차세대 V12 엔진을 가속화한다"고 말하며, "볼로냐어로 '플래시 또는 번개'라는 뜻의 이츠 시안 모니커는 지역에 대한 연관성을 확인시켜준다"고 밝혔다.

강호석 press@autocast.co.kr

 

TAGS
람보르기니 하이브리드 48볼트 슈퍼캐패시터 시안 브랜드내 가장강력한모델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