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차공개 기아 신형 쏘울 판매 시작, 월 2000대 판매 목표
신차공개

기아 신형 쏘울 판매 시작, 월 2000대 판매 목표


0
기아차 쏘울 부스터 출시 행사
"미국서 월간 1만대 판매되는 인기모델
국내도 판매 늘 것으로 예상.2000대 목표"

기아자동차는 쏘울의 3세대 신형 모델 ‘쏘울 부스터’를 23일 공식 출시했다. 가솔린 1.6 터보, EV 등 두 가지 모델을 판매한다. 이 중 EV 모델은 오는 2월 중 출시한다.

기아자동차는 새로운 쏘울의 판매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는 월간 2000대 수준의 판매를 목표로 잡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미국 시장에서 월간 1만대 정도 팔리는 인기 모델인데 국내에서는 최근 월간 200~400대 수준에 멈췄었다. 향후 공격적인 판매 전략으로 판매량을 늘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쏘울 부스터는 새로운 디자인과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 등을 갖췄다. 특히 EV모델은 기아차 전기차 최장 주행거리 386km를 달성했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1,914만 원, 노블레스 2,150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 원이다. EV 모델은 현재 사전 계약을 받고 있으며, 프레스티지 4,600만 원~4,700만 원, 노블레스 4,800만 원~4,900만 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김명섭 기아자동차 마케팅팀 부장은 "소형 SUV 시장은 가장 뜨거운 차급 중 하나로 급부상했다. 그 중에서도 쏘울 부스터는 하이테크 사양과 감각적인 디자인 선호하는 고객층이 타깃이다"라고 설명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출시 행사

쏘울 부스터는 1.6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하고 최고 출력 204 마력(ps), 최대 토크 27.0 kgf∙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17인치 타이어 12.4km/ℓ, 18인치 타이어 12.2km/ℓ다. 18인치 타이어 기준으로는 기존 모델(10.8 km/ℓ)보다 13% 높아졌다.

첨단 주행 안전 기술로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충돌 경고,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방 교차충돌 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을 제공한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실내

차체크기는 기존보다 소폭 커졌다. 전장 4,19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 축거 2,600mm로 기존 모델 대비 전장, 전고, 축거가 각각 55mm, 15mm, 30mm 늘었다. 쏘울 부스터의 실내 공간은 준중형 SUV 수준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특히 트렁크 개구부를 25mm 넓히고 적재 공간의 깊이와 너비를 모두 늘려 기존 모델 대비 10리터 증가한 364리터(유럽 VDA 기준)의 화물 공간을 확보했다.

여기에 2열 시트백 6:4 폴딩 시트를 적용해 탑승 인원에 따라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2단 러기지 보드 적용으로 화물 공간을 알차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10.25인치 디스플레이

아울러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을 대거 적용했다. 센터페시아의 10.25인치 HD급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날씨, 지도, 음악재생 등 여러 편의 사양을 3분할된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블루투스 기기 두 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버튼 하나로 라디오에서 재생중인 음악에 대한 가수 및 제목 등에 대한 곡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사운드하운드’ 음악 검색 기능,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등 다양한 IT 사양도 적용했다.

소리의 감성적 시각화(Emotional visualization of sound)를 콘셉트로 재생 중인 음악의 비트에 따라 자동차 실내에 다양한 조명 효과를 연출하는 ‘사운드무드램프’도 새롭게 탑재했다. 사운드 무드 램프는 8가지의 ‘은은한 조명’과 6가지의 ‘컬러 테마’로 구성돼 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도어 트림 장식

외장색은 ▲스노우 화이트 펄 ▲그래비티 그레이 ▲플래티넘 골드 ▲인페르노 레드 ▲넵튠 블루 ▲체리 블랙 ▲클리어 화이트+인페르노 레드 ▲플래티넘 골드+클리어 화이트 ▲넵튠 블루+체리블랙 ▲체리블랙+인페르노 레드 등 10종을 운영한다. 내장색은 ▲블랙 원톤 ▲브라운 투톤 등 2종이 있다. (※ 블랙 원톤 컬러 천연가죽 시트 선택 시 레드컬러팩 적용)

쏘울 부스터 EV는 150kW 고효율 구동모터와 기존보다 용량을 두 배 늘린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거리 386km를 실현했다.

이 밖에 ECO+, ECO, NORMAL, SPORT 등 4가지 모드로 구성돼 있는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을 적용하고 회생제동량을 직접 설정할 수 있도록 해 운전의 재미와 연비를 확보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기어 레버

특히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인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Highway Driving Assist),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 및 재출발) (SCC w/S&G, Smart Cruise Control with Stop & Go) 등은 EV 모델에만 적용됐다.

쏘울 부스터 EV의 외장색은 ▲스노우 화이트 펄 ▲그래비티 그레이 ▲플래티넘 골드 ▲마스 오렌지 ▲넵튠 블루 + 체리 블랙 ▲플래티넘 골드 + 클리어 화이트 등 6종이며, 내장색은 ▲블랙 원톤 인테리어 ▲그레이 투톤 인테리어 등 2종이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기아자동차 기아차 쏘울 신형 쏘울 쏘울 출시 쏘울 EV 쏘울 부스터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