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폭스바겐 그룹, 올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전세계 270만대 인도
데일리 뉴스

폭스바겐 그룹, 올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전세계 270만대 인도


0

폭스바겐 그룹이 올해 1분기 전 세계에서 270만대를 인도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또 3월에만 100만대를 넘게 인도해 그룹 역사상 월 최대 인도량을 기록했다.

27일 폭스바겐 그룹에 따르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20억 유로(3.6%) 증가해 582억 유로를 달성했다영업이익은 42억 유로로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9) 적용의 영향으로 지난해 44억 유로에서 소폭 감소했으나기존 국제회계기준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영업이익률은 7.2%이며디젤 이슈 관련 현금지출이 큰 폭으로 감소해 순현금흐름이 50억 유로 증가한 24억 유로를 기록했다. 

중국 합작법인들의 1분기 영업이익은 12억 유로를 기록했다. 단 합작법인은 지분법이 적용되기 때문에 그룹 매출 및 영업이익에는 포함되지 않고 재무 결과에만 반영된다이에 따라 그룹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세전 45억 유로세후 33억 유로를 기록했다.

헤르베르트 디이스(Herbert Diess) 폭스바겐 그룹 회장은 ”2016년 시작된 우리의투게더-전략 2025(TOGETHER-Strategy 2025)’가 효과를 나타내며재정적으로 탄탄한 상태라고 설명하며 ”이 흐름을 놓치지 않도록 강한 집중력을 발휘해 1분기의 성공을 이끌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이와 함께우리의 목표는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높은 수익성을 갖춘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1분기 실적은 우리의 전략이 순항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프랑크 비터(Frank Witter) 그룹 최고 재무 겸 IT 책임자는 ”1분기 실적은 2018 회계연도의 성공적인 출발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2분기에는 새로운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법(WLTP) 도입으로 인해 모든 자동차 산업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측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룹 자동차 부문의 순유동성은 243억 유로로 견고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올해 재무 및 전략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폭스바겐 그룹은 2018년 인도량이 지난해 수치를 다소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또 그룹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5% 상승하고영업이익률은 6.5~7.5%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폭스바겐그룹 아우디 폭스바겐 벤틀리 폭스바겐 실적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