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시승기 [시승기] 강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벤틀리 벤테이가’
시승기

[시승기] 강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벤틀리 벤테이가’


0

너무 강하면 부러지기 쉽고 너무 부드러우면 굽어지기 쉽다. 어느 하나에 치우치면 탈이 나기 마련이다. 잠시 경험한 벤틀리 벤테이가는 강함과 부드러움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차였다. 바람이 강하게 불던 지난 10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벤틀리 SUV 벤테이가의 트랙데이가 열렸다. SUV 서킷을 달린다니. 처음엔 의아했지만 벤테이가의 제원표를 훑어보면 이런 차를 공도에서만 타기에 아깝다는 생각도 든다.

벤틀리모터스코리아 담당 패트릭 키슬링(Patrick Kiessling)

벤틀리모터스코리아 담당 패트릭 키슬링(Patrick Kiessling)은 이런 의문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그는 “오늘 행사를 것은 벤틀리의 본질이 무엇인지 보여 드리기 위해서다. 벤틀리는 단순히럭셔리카다라고만 인식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럭셔리가 전부는 아니다. 벤틀리는 가장 파워풀하며 모터스포츠의 DNA 갖고 있는 브랜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1920년대 벤틀리 모터스 창업자는세상에서 가장 빠른차, 가장 좋은 , 동급 최고의 차를 만들겠다 철학을 가지고 벤틀리를 시작했다. 벤틀리는 이런 정신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말했다. 벤테이가에도 벤틀리의 모터스포츠 DNA 어김없이 들어 있다는 얘기다.

이를 느껴보기 위해 벤테이가에 올랐다. 동승석에는 인스트럭터가 앉아 도움을 줬다. 운전 자세를 맞추고 출발 준비를 기다렸다. 벤테이가의 힘을 생각하니 긴장이 앞섰다. 6.0리터 W12 엔진을 장착한 벤테이가는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91.8kg.m 발휘한다. 제로백(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 4.1, 최고속도는 301km/h. 얼마 람보르기니의 SUV 우루스(최고속도 305km/h)에게가장 빠른 SUV’ 자리를 내주긴 했지만 여전히 강력하다.

출발 신호에 맞춰 페이스카를 따라 일렬로 주행을 시작했다. 바퀴를 도는데 각각 주행 모드를 달리해서 달렸다. 번째 바퀴는 컴포트, 번째 바퀴는 스포츠 모드에 두고 달렸고, 번째 바퀴에서는 페이스를 낮춰 차의 열기를 식혔다. 1,250rpm~4,500rpm에서 최고 힘을 발휘하는 덕분에 출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강력한 힘을 바로 느낄 있다. 가속페달을 눌러 밟으니 우렁찬 엔진음을 내며 강하게 치고 나가는 차량은 매우 안정적이다. 속도는 빠른데 고급 세단을 듯이 노면을 부드럽게 지나간다. 연석을 밟고 지나도 충격이나 진동을 부드럽게 잡아준다. 가운데 힘은 오히려 남아도는 느낌이다.

가장 인상적인 점은 코너링 성능이다. 무게 중심이 높은 대형차임에도 코너 구간에서 몸은 쏠리지만, 자체는 좌우 기울임없이 안정적이다. 벤틀리의 48V 다이내믹 라이드 시스템(Bentley Dynamic Ride) 덕분이다. 시스템은 전자식으로 롤링(주행 생기는 좌우 움직임) 제어하는 기술이다. 코너를 롤링을 유발하는 횡력에 대응하고 타이어 접지력을 높여준다. 가변 비틀림 저항을 통해 성능 아니라 승차감도 높여준다. 해당 기능이 없는 페이스카 플라잉스퍼와 뒤를 따라가는 벤테이가를 비교하니 차이가 확연하게 보였다. 코너를 지날 페이스카는 차체가 살짝 기울어지는 반면 벤테이가는 변화없이 노면에 최대한 붙어 달렸다.

주행 모드의 차이를 느껴보기 위해 인스트럭터의 지시에 따라 컴포트 모드에서 스포츠 모드로 바꾸고 코너 쪽의 연석을 밟고 지나갔다. 이전보다 댐핑이 단단해진 느낌이지만 바퀴를 달리는 동안 주행 모드 성능 차이가 크게 느껴지진 않았다.

산길이나 진흙탕길과는 어울리지 않을 같은 외모이지만 벤틀리는 이번 행사에서 오프로드 코스까지 준비했다. 준비된 오프로드 코스는 3가지. 번째는 울퉁불퉁한 노면을 지나는 코스다. 작은 언덕을 지나면서 바퀴 한 쪽이 공중에 완전히 뜨는데 차량은 땅에 붙어있는 나머지 바퀴에 토크를 배분해 구동력을 잃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있게 한다. 번째는 오른쪽 바퀴로 30도의 경사면을 지나는 코스다. 코스를 지나자 디스플레이를 통해 진입각도와 차체의 기울기 등을 알려준다. 바퀴가 있는 상황에서도 코스를 무리 없이 탈출했다.

마지막은 30 경사면을 올라갔다 내려오는 구간이다. 벤테이가의 진입각이 최대 35도인 것을 고려하면 거의 한계 등판 각도로 설계해 놓은 코스다. 해당 코스에서는 경사로 밀림 방지 기능과 디센트 기능(내리막에서 속도를 조절해 주는 장치) 체험했다. 벤테이가는 오프로드 극한 상황에서 제어가 굉장히 부드러웠다. 오르막길을 잠시 멈췄다가 출발하는 상황에서도 차량은 뒤로 주춤하거나 머뭇거림없이 다시 앞으로 나아갔다. 내리막길에서는  디센트 기능을 켰다. 매우 매끄럽고 부드럽게 경사면을 내려왔다. 보통 속도가 조금 붙다가두둑 두둑하는 소리와 함께 내려가는 경우가 많은데 벤테이가는 그렇지 않았다. 물흐르듯 자연스러웠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트랙과 오프로드 코스를 오가며 벤테이가의 성격을 확실히 있었다. 단순히 비싸고 고급스러운 차만은 아니라는 . 600마력이 넘는 출력에 90kg.m 넘는 강한 힘을 부드럽게 다루는 기품을 지녔다. 실제 주행시 엔진의 힘은 강하지만 부드럽게 속도를 붙여나가며 극한 상황에서 제어 역시 매우 부드럽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벤틀리 벤틀리 벤테이가 벤틀리 벤테이가 시승기 벤테이가 시승기 bentley bentley bentayga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