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국산차 1월 실적, 전년 대비 5.9%↑…제조사별 엇갈린 희비
데일리 뉴스

국산차 1월 실적, 전년 대비 5.9%↑…제조사별 엇갈린 희비


0
자료=각 사 판매 실적 자료

올해 국산차들의 내수 판매 성적표는 제조사별로 희비가 엇갈렸다.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국산차 5개사가 발표한 1 내수 판매는 11 2,452대로 전년 동월 대비 5.9% 올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두자릿대 성장률을 기록한 현대・기아차의 영향이 컸다.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자동차는 각각 32.6%, 14.0% 폭으로 감소했으며, 쌍용차는 지난달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9.4% 증가했다.

g80

현대차는 전년 동월 대비 14.0% 증가한 51,426대를 판매했다. 모든 차종이 전반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그랜저(9,601), 아반떼(5,677), 쏘나타(5,520) 전체 승용차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10.8% 증가한 22,954대가 팔렸다. 특히 코나는 지난달 3507대가 팔리며 400 차이로 쌍용차 티볼리를 제치고 소형 SUV 부문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이달 신형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싼타페는 2957대를 판매, 전월 대비 28.6% 감소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전년 동월 대비 52.7% 증가한 6,404대가 판매됐다. 가운데 G80 전년 동월 대비 30.9% 늘어난 4,047대를 판매, 눈에 띄는 판매 증가를 기록했다. 외에 G70 1,418, EQ900 939대가 팔렸다.

더 뉴 레이

기아차는 전년 대비 11.7% 증가한 3 9,105대를 판매했다. 지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쏘렌토는 전년 대비 13.8% 증가한 5,906대가 팔려 기아차 국내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 봉고트럭 4,832, 카니발 4,669, 모닝이 4,487대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12 출시된 레이는 2,645대를 판매, 전년 대비 배가 넘는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에 따르면 연휴가 1월에 있었던 지난해 대비 근무일수가 증가하는 등의 영향으로 전년과 비교해 전체적인 판매가 늘었다.

한국지엠은 전년 동월 대비 32.6% 감소한 7,844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크루즈 디젤 모델을 투입, 전년 대비 112.7% 증가하며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지만 전체 판매량을 끌어 올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스파크 3,347, 말리부 1,476, 크루즈 407 순으로 판매됐다.

렉스턴 스포츠

쌍용차는 지난 기준으로 14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9.4% 증가한 수치다. 같은 실적은 지난 9 출시한 렉스턴 스포츠 인기에 힘입은 결과다. 렉스턴 스포츠는 지난 티볼리(3117) 이어 가장 많은 2585대를 판매했다. 특히 1 기준으로 계약대수가 9,000대를 넘어서는 인기몰이 중이다. 이는 티볼리가 출시  4,200대가 넘는 계약을 올린 것과 비교해도 초기 계약물량이 2배가 넘는 기록이다. 이에 쌍용차 관계자는렉스턴 스포츠 생산 물량 확대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6,402대를 판매했다. 주력 모델인 QM6 SM6 각각 2,162, 1,856대를 팔았다. 가운데 QM6 가솔린 모델이 1,383대가 판매됐으며, SM6 최상위 트림 판매가 47.4%(880) 차지했다. SM5 933대를 판매, 전년 동기보다 3 가까운(185.3%) 판매 증가를 보였다. QM3 물량 부족을 겪은 전년 1월과 비교해 243.2% 늘어난 659대를 팔았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쌍용차 르노삼성차 국산차 1월 판매 실적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