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차공개 기아 신형 K5 출시, 2분 동안 손 떼도...자율주행 강화
신차공개

기아 신형 K5 출시, 2분 동안 손 떼도...자율주행 강화


0
기아자동차가 K5의 부분 변경 모델 ‘더 뉴 K5’를 25일 출시했다. 신차는 전후면 디자인을 바꾸고 고속도로 주행보조, 음성인식 기술 등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최상위 트림인 2.0 터보 GT 모델을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기아차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위치한 BEAT 360에서 ‘더 뉴 K5’의 사진 영상 발표회를 갖고 25일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신차는 음각 타입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가로형 LED 안개등, 새로운 패턴의 LED 리어콤비램프, 블랙 하이그로시 재질의 리어 디퓨저 등을 새로 적용했다. 또한 국내 중형세단 최초로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을 적용했다.

엔진 라인업은 2.0 터보 GT 모델이 빠지면서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디젤 1.7, LPI 2.0 등 4개로 구성된다.

GT 모델 판매 중단에 대해 기아차 상품기획담당자는 “K5 GT 모델은 월 19, 20대 정도가 팔린다. K5 GT 판매 비율을 반올림하면 전체의 0%일 정도로 저조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K5의 장점 중 하나가 가성비인데 K5 GT 가격이 3000만 원이 넘어가니 K5 가격대를 얘기할 때 그 장점이 묻히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해외에선 2.0 터보 모델 판매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더 뉴 K5를 출시하며 기존에 두 종류(MX, SX)로 운영했던 디자인을 단일화한다. 전면부는 ▲음각 타입 세로바 라디에이터 그릴(인탈리오 그릴) ▲가로형 레이아웃의 LED 안개등 ▲입체적인 범퍼 디자인 ▲새로운 패턴의 프로젝션 헤드램프를 적용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짝을 이루는 입체적인 범퍼 ▲새로운 패턴의 LED 리어콤비램프 ▲블랙 하이그로시 재질의 리어 디퓨저로 고급감을 강조했다. 신규 알로이 휠도 새로 적용했다.
 
또한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Highway Driving Assist)’와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했다. 고속도로 주행보조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Advanced Smart Cruise Control)’과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내비게이션 정보가 복합적으로 융합된 기술이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은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높였다.
 
이 밖에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과 운전석/동승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Driving Rear view Monitoring) 등으로 안전성을 강화했다.
 
편의사양으로는 미국 최상급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KRELL)’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 10개의 스피커와 1개의 외장앰프로 탑승객에게 최상의 입체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UVO(유보) 3.0’의 무료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늘렸다.
 
더 뉴 K5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럭셔리 2,270만 원, 프레스티지 2,530만 원, 노블레스 2,735만 원, 인텔리전트 2,985만 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프레스티지 2,535만 원, 노블레스2,695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3,085만 원 ▲디젤 1.7 모델이 프레스티지 2,595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3,150만 원이다.
 
▲LPI 2.0 렌터카 모델은 럭셔리 A/T 1,915만 원, 프레스티지 2,225만 원, 노블레스 2,430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2,650만원 ▲LPI 2.0 택시 모델은 1,845만 원, 럭셔리 2,080만 원, 프레스티지 2,290만 원이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기아자동차 기아차 기아 K5 더 뉴 K5 고속도로주행보조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