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차공개 기아차, 6년 만에 확 바뀐 ‘K3’ 첫 선…올 1분기 출시
신차공개 모터쇼

기아차, 6년 만에 확 바뀐 ‘K3’ 첫 선…올 1분기 출시


0

 

6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한 기아자동차의 신형 K3 디트로이트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신형 K3 국내에 올해 1분기에 출시되며, 미국 시장에는 올해 4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8 북미 국제 오토쇼(2018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신형 K3(현지명 포르테이하 K3) 세계 최초로 15(현지시간공개했다.

오스 헤드릭(Orth Hedrick)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상품기획담당 부사장은 “컴팩트 세단 시장은 미국에 가장 경쟁이 치열한 시장 하나라면서 “스타일패키지사양 다양한 면에서 크게 향상된 신형 K3 미국 고객들에게 커다란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생각한다 말했다.

신차의 전면부는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 X 형태로 교차된 독특한 느낌의 주간주행등(X-Cross LED DRL),  LED 헤드램프 등을 적용했다. 전면 범퍼 아래쪽에는 대형 인테이크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에어커튼을 배치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측면부는 길어진 후드를 기반으로 루프를 지나 트렁크까지 매끈하게 이어지는 쿠페형 루프라인과 볼륨감을 강조한 면처리가 특징이.

후면부는 화살 모양을 형상화한 애로우 라인(Arrow-line) LED 리어 콤비램프와 트렁크 가니쉬를 적용해 차체가 낮아보이도록 했으며 볼륨감을 강화한 리어 범퍼전면부와 동일한 수평형 방향지시등으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신차는 핫스탬핑 공법초고장력 강판 적용 등을 통해 견고한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 차체크기는 기존 모델보다 더욱 커졌다. 신차의 전장은 4,64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 기존보다 각각 80mm, 20mm, 5mm 늘어났다. (※ 기존 전장 4,560mm, 전폭 1,780mm, 전고 1,435mm)

실내의 경우 수평으로 길게 뻗은 크롬 가니쉬가 대시보드에 더해져 전체적으로 넓어 보이도록 했다. 여기에 플로팅 타입의 8인치 터치스크린 내비게이션과 항공기 터빈 형상을 본뜬 원형 사이드 에어벤트를 적용했다. 

중앙에는 2 트레이 콘솔을 설치하고 주요 버튼을 터치스크린 아래에 일자형태로 배열했또한 1 통풍시트  10-Way 운전석 전동시트  시트 사양도 적용했다.

누우 2.0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최고출력 147마력(hp), 최대토크 132.4Ib-ft(18.3kg·m)를 발휘한다. 이와 함께 후측방 충돌 경고(BCW),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전방 충돌 방지(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이 적용됐.

밖에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 구현이 가능한 8인치 컬러 터치스크린과 함께 센터 콘솔 중앙부에 스마트폰 무선 충전 트레이를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하만카돈사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한편 기아차는 오는 28까지 진행되는 이번 모터쇼에서  479(17,032ft2 1,582m2) 전시공간을 마련하고▲신형 K3 신차 ▲스팅어, K5, 스포티지 양산차 K5 HEV, 니로 PHEV  친환경차 ▲스팅어 SEMA 쇼카  22대의 차량을 전시한다이와 별도로  46(1,643ft2 153m2) ‘스팅어 VR/4D 시승 체험 공간 마련한.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기아자동차 기아차 K3 기아 K3 디트로이트모터쇼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