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2018 디트로이트모터쇼, 쉐보레 실버라도 등 ‘픽업트럭’ 신차 향연
모터쇼

2018 디트로이트모터쇼, 쉐보레 실버라도 등 ‘픽업트럭’ 신차 향연


0
쉐보레 실버라도
세계 4대 모터쇼 중 하나인 ‘2018 디트로이트모터쇼’가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15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이번 모터쇼는 15일 언론 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열린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세단보다는 북미시장에서 강세를 보이는 SUV와 픽업트럭 중심의 신차가 쏟아졌다. 특히 북미 시장에서 인기 차종인 픽업트럭이 전시장을 뜨겁게 달궜다. 에드먼즈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신차 판매에서 픽업트럭이 차지하는 비율은 16.4%, 풀사이즈 픽업트럭은 1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모터쇼에서 데뷔한 픽업트럭은 쉐보레 실버라도, 포드 레인저, 램 1500 등이다.

쉐보레 실버라도
#쉐보레 실버라도

GM은 4세대 신형 실버라도를 선보였다. 4년 만에 완전변경된 실버라도는 북미시장에서 포드의 F시리즈 다음으로 많이 팔리는 모델로 올해 100주년을 맞았다. 신형 실버라도는 크기를 키워 실용성을 높였으며, 무게를 줄이고 주행 성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새로운 엔진과 변속기가 조합된 다양한 라인업을 제공한다. 

쉐보레 실버라도
이전보다 전장과 휠베이스가 각각 41mm, 100mm 늘어 실내 및 적재공간이 대폭 늘었다. 또한 경량화 소재와 기술을 통해 무게는 204kg 가량 줄었다. 보디는 40kg 가벼워졌다. 스틸 프레임의 무게는 40kg 줄고, 비틀림 강성은 10% 높아졌다. 알루미늄 소재의 도어, 후드, 테일게이트 등과 카본 합성 소재의 라이브 리어 액슬 서스펜션을 사용해 경량화에 힘썼다. 이 외에 펜더, 루프 및 베드는 강철로 제작했다. 

파워트레인은 새로운 3.0리터 디젤 엔진 및 5.3리터, 6.2리터 가솔린 엔진과 함께 10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되며, 총 6가지의 엔진 조합을 제공한다.

램 1500
# 램 1500

FCA그룹은 풀 모델 체인지된 램1500을 선보였다. 램1500은 이전 모델에 비해 총 100kg 가량 가벼워졌다. 또한 98%의 고장력 강판을 사용했지만 무게는 45kg 가벼워졌으며 내구성과 강도를 향상시켰다. 공기저항계수는 0.357로 동급 중에서 가장 낮다. 

램 1500
동급에서는 마일드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가장 적극적으로 사용했다. 3.6리터 펜타스타 V6 엔진과 5.7리터 헤미 V8 엔진에 이토크(eTorque)라고 불리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추가됐다. 이토크 시스템(eTorque)은 가속 시 V6의 경우 12.4kg.m, V8은 17.9kg.m의 토크를 보탠다. 변속기는 토크플라이트(TorqueFlite) 8단이 들어간다.

이와 함께 신형 램 1500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추돌 경고 장치, 차로 이탈 경고 장치 등의 안전 사양이 적용됐다.

포드 레인저
#포드 레인저

포드는 중형 픽업트럭 레인저의 풀 모델 체인지를 선보였다. 중형급인 레인저는 한동안 풀사이즈 픽업트럭에 밀려 미국시장에서 판매되지 않았다가 2014년 이후 중형 픽업트럭 수요가 83%가 늘어나면서 이번 모터쇼를 통해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포드 레인저
레인저의 외관과 섀시, 파워트레인 등은 미국시장을 위해서 완전히 새롭게 바뀌었다. 고강도 스틸 프레임을 채용했으며 F-150에 버금가는 혹독한 테스트를 거쳤다. 

파워트레인은 2.3리터 에코부스트 엔진과 함께 동급에서는 최초로 10단 변속기가 적용됐다. 이 밖에 자동긴급제동장치와 차로이탈방지보조 등을 포함한 운전자 보조 기술도 적용됐으며 오프로드 패키지인 FX4 패키지도 제공된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디트로이트모터쇼 쉐보레실버라도 램1500 포드레인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