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현대차그룹, 글로벌 5대 혁신 센터 구축…혁신 기술 확보 박차
데일리 뉴스

현대차그룹, 글로벌 5대 혁신 센터 구축…혁신 기술 확보 박차


0

현대자동차그룹은 대한민국을 비롯해 미국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아비브, 중국 베이징, 독일 베를린  5 도시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8 밝혔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는 현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동시에 이들과의 협업 공동 연구개발 업무를 담당한다또한 스타트업을 포함한 현지 대학전문 연구기관정부대기업 긴밀한 교류 공동 연구활동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모색하는 사업 실증 프로젝트도 운영한. 

현대차그룹의 5 혁신 네트워크 구축 계획에 따르면 앞서 발표한 미국이스라엘에 이어 한국중국독일에 각각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추가 신설한. 

지난해 현대차그룹은 기존 실리콘밸리 사무소 '현대벤처스'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한 '현대 크래들(HYUNDAI CRADEL(Center for Robotic-Augmented Design in Living Experiences))' 개소했다 이스라엘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올해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

우선 현대차그룹은 상반기 우리나라에 신규 혁신 거점을 오픈 한다. 이곳에서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들에게 보다 많은 기회를 부여하고아이템 발굴에서 사업화에 이르기까지 성공을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연말까지는 중국 베이징독일 베를린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가 새롭게 들어선다베이징은 인공지능을 비롯한 중국 특화 기술 확보현지 대형 ICT 기업들과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혁신 거점으로베를린은 스마트시티모빌리티 솔루션 기반의 신사업 기회 확보를 위한 혁신 거점으로 각각 차별화해 육성할 계획이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의 운영 총괄은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가 맡는다전략기술본부는 AI(인공지능), 모빌리티자율주행스마트시티로봇헬스 캐어 미래 핵심 분야를 선도하고 이에 대한 통합적 미래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상반기 출범시켰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세계 스타트업 생태계가 가장 왕성히 활동하는 지역에 오픈 이노베이션 5 네트워크를 갖추는 것은 4 산업혁명 시대를 견인하고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강력한 대응체계를 갖추기 위한 차원이라며 “혁신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하고 미래 그룹 성장을 이끌 신규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지속해 나갈 이라고 말했다.

이미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크래들은 2005 설립된 인공지능음성인식 전문 기업 사운드하운드社에 자동차 업체로는 유일하게 2011 투자를 진행했다

번째 결과물로 지난 2014 현대·기아차 미국 판매 차량에 음악 정보 검색 서비스 ‘사운드하운드 최초로 탑재한 있다. 이달 국내 출시 예정인 신형 벨로스터에도 국산차 최초로 적용할 예정이다. 이어 2019 출시될 신차에는 사운드하운드社의 음성인식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처음 탑재한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