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폭스바겐, 11월 전세계 59만4000대 인도…사상 최대 실적 기록
데일리 뉴스

폭스바겐, 11월 전세계 59만4000대 인도…사상 최대 실적 기록


0

폭스바겐 브랜드가 지난 달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폭스바겐은 11월 한 달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동월 대비 11.8% 성장한 59만4,300대를 판매했다고 14일 밝혔다. 11월까지 누적으로는 작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총 564만대를 전 세계 고객에게 인도했다.

유럽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5% 증가한 총 14만2,100대가 판매됐다. 골프, 티구안에 대한 강력한 수요와 신형 폴로의 성공적인 출시로 이탈리아에서 전년 동월 대비 6.6%, 영국에서는 7.0%, 프랑스에서 10.2% 증가한 실적을 보였다. 독일의 경우 작년 대비 8%의 성장률을 보이며 4만7,800대가 인도됐으며 서부 유럽에서도 인도량이 작년 동월 대비 3.3% 증가했다.

중앙 유럽 및 동유럽에서는 러시아의 높은 판매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동월 대비 14.2% 증가했다. 러시아는 같은 기간 29% 늘었다.

남미지역에서는 소형차 부문에서 강력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견인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31.4% 증가한 총 3만8,000대가 인도됐다.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16.2% 증가한 33만1,100대가 판매됐다. 제타(Jetta)와 마고탄(Magotan)에 대한 강력한 수요와 SUV의 인기도 지속됐다. 신형 테라몬트(Teramont)는 9,200대가 팔렸으며 티구안 패밀리에 대한 높은 수요도 계속 이어져 작년 11월 대비 42.1% 증가한 3만3,000대가 인도됐다.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세일즈 부문 총괄 위르겐 스탁만(Jürgen Stackmann)은 “폭스바겐 브랜드는 모든 지역에서 긍정적인 모멘텀을 보고 있으며, 특히 11월은 폭스바겐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11월”이라고밝혔다. 또한 “독일시장에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상승세를 재확인했다. 특히 11월에 독일과 유럽에서의 전기차 주문량만 3,000대를 돌파했는데 이는 더 많은 고객들이 폭스바겐의 전기차를 선택해주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로 이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고 말했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내년 1월로 예상되는 신차 발표를 앞두고 사회적 기업,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후원하는 ‘뉴 비기닝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폭스바겐 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실적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