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데일리뉴스] 오지 캠핑에 최적, 4륜구동 피아트 두카토
데일리 뉴스

[데일리뉴스] 오지 캠핑에 최적, 4륜구동 피아트 두카토


유럽에서 캠퍼들은 어떤 차를 사용할까요. 8월29일 밴의 세계로 들어가봅니다.

커다란 모터홈이 아닌 중형 트럭을 기반으로 한다면 유럽의 3분의 2정도가 사용한다는 차 바로 피아트 두카토를 사용한다고합니다.

피아트 브랜드에서는 두카토로, 시트로엥에서는 점퍼, 푸조에서는 박서로 팔리는 차입니다. 심지어 닷지에서도 판매하는데 크라이슬러의 펜타스타 엔진을 얹은 모델도 있습니다. 우리나라 현대차가 만든 쏠라티와 비슷하고 메르세데스-벤츠의 스프린터와도 비슷합니다.

피아트가 최근 이 차의 4륜구동 모델을 홍보하고 나섰는데 바이크를 싣고 오프로드를 달리는가 하면 눈쌓인 길에서 미끄러지듯 달리는 밴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유럽에서는 캠핑카의 베이스로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디젤 엔진이 주력입니다. 2.2리터 포드의 엔진을 사용해 110마력에서 150마력을 내며 크라이슬러에서는 3.6리터 가솔린 펜타스타 엔진으로 284마력의 출력을 냅니다.

프레임을 사용하는 트럭이 베이스인 만큼 여러가지 구성에 따라 기능이 달라지는데 주로 배달용 트럭으로 사용하거나 레저용 캠핑카로 제작하기도 합니다.

TAGS
자동차 시승기 오토캐스트 이다일 수입차 캠핑 미니밴 버스 미니버스 트럭 피아트 두카토 쏠라티 현대 스프린터 벤츠 4륜구동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