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데일리뉴스] 유럽으로 달려간 쌍용 G4렉스턴 지금 어디? 외 2건 | 0822
데일리 뉴스

[데일리뉴스] 유럽으로 달려간 쌍용 G4렉스턴 지금 어디? 외 2건 | 0822


매일 아침 전해드리는 자동차 소식 오토캐스트. 8월 22일 시작합니다.

오늘은 포르쉐의 이야기입니다. 2002년 등장해 포르쉐를 경영 위기에서 살려낸 차. 카이엔입니다.

이달 말 공식 출시를 앞두고 포르쉐 카이엔의 모습이 온라인에 등장했습니다. 포르쉐가 독일 호켄하임링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를 하는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포르쉐는 새로운 카이엔을 영하 45도에서 영상 50도의 가혹한 기후 조건에서 테스트했다고 밝혔습니다. 개발을 위한 총 주행거리는 약 440만km라고도 말했는데 세계 각지를 돌면서 시험했다는 뜻입니다.

포르쉐 카이엔은 1990년대 경영 위기를 맞은 회사를 살려낸 자동차입니다. 수익성 좋은 SUV가 고급차 혹은 스포츠카 회사에도 필요하다는 공식을 만든 장본인이기도합니다.

한편, 포르쉐가 재미있는 영상을 공개했는데 바로 스피커입니다. 영상에는 스포츠카 911 GT3가 달리고 있습니다. 그 뒤를 따라가며 소리를 들려주는데 영상은 머플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바로 이 머플러와 동일한 모양으로 만든 블루투스 스피커를 포르쉐가 내놨습니다. 60와트의 출력으로 생생한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자동차 브랜드가 각종 제품에 로고를 붙여 판매하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인데 스피커를 이렇게 홍보할지는 몰랐네요.

지난달 유럽을 향해 출발한 쌍용자동차의 G4렉스턴은 지금쯤 어떻게 됐을까요. 쌍용차가 유라시아 횡단 일정의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본편은 어디로 갔는지 약 17초와 29초의 짧은 예고편만 공개했습니다. 50일간 약 1만3000km를 달린다는 예고편을 잠깐 살펴보시죠.


지금까지 오토캐스트입니다.

TAGS
자동차 시승기 오토캐스트 이다일 수입차 유라시아 포르쉐 프랑크푸르트모터쇼 카이엔 공개 3세대 횡단 쌍용자동차 스피커 G4렉스턴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