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 전기차서 발암물질 발견, 리콜 추진중
    데일리 뉴스 2018-08-09 17:21:44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 배터리 충전 부품에서 중금속 ‘카드뮴(Cd)’이 발견돼 리콜을 준비 중이다. 카드뮴은 1급 발암 물질로 지정될 정도로 독성이 큰 물질로 자동차 부품에 일반적으로 사용이 금지돼 있다. 지난 31일 독일 경제 주간지 비르츠샤프트보케(WirtschaftsWoche)는 ‘카드뮴’이 사용된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의 리콜 가능성을 처음으로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독일 연방 자동차청(Federal Motor Transport Authority, KBA)은 해당 문제로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 12만4000대 리콜을 검토 중이다. 카드뮴이 사용된 차량은 지난 2013년부터 2018년 6월까지 폭스바겐 e-golf, e-up, 골프 GTE, 파사트 GTE 및 아우디, 포르쉐의 전기 및 하이브리드다. 폭스바겐 그룹은 지난 달 당국에 해당 차량에서 대당 0.008g의 카드뮴이 발견됐다는 사실을 보고하고 해당 모델의 생산 및 판매를 잠시 중단했다. 현재는 새로운 부품 조달 절차를 마쳤으며 곧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다. 폭스바겐 그룹은 “현재 독일 당국과 카드뮴으로 인한 리콜 가능성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히며 “해당 부품은 견고한 하우징으로 밀폐돼 있어 운전자나 승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단 배터리 처분 시 인체와 환경에 유해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폭스바겐 그룹, 올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전세계 270만대 인도
    데일리 뉴스 2018-04-27 12:36:44
    폭스바겐 그룹이 올해 1분기 전 세계에서 270만대를 인도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또 3월에만 100만대를 넘게 인도해 그룹 역사상 월 최대 인도량을 기록했다.27일 폭스바겐 그룹에 따르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20억 유로(3.6%) 증가해 582억 유로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42억 유로로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9) 적용의 영향으로 지난해 44억 유로에서 소폭 감소했으나, 기존 국제회계기준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7.2%이며, 디젤 이슈 관련 현금지출이 큰 폭으로 감소해 순현금흐름이 50억 유로 증가한 24억 유로를 기록했다. 중국 합작법인들의 1분기 영업이익은 12억 유로를 기록했다. 단 합작법인은 지분법이 적용되기 때문에 그룹 매출 및 영업이익에는 포함되지 않고 재무 결과에만 반영된다. 이에 따라 그룹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세전 45억 유로, 세후 33억 유로를 기록했다. 헤르베르트 디이스(Herbert Diess) 폭스바겐 그룹 회장은 ”2016년 시작된 우리의 ‘투게더-전략 2025(TOGETHER-Strategy 2025)’가 효과를 나타내며, 재정적으로 탄탄한 상태”라고 설명하며 ”이 흐름을 놓치지 않도록 강한 집중력을 발휘해 1분기의 성공을 이끌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의 목표는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높은 수익성을 갖춘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1분기 실적은 우리의 전략이 순항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다” 고 말했다. 프랑크 비터(Frank Witter) 그룹 최고 재무 겸 IT 책임자는 ”1분기 실적은 2018 회계연도의 성공적인 출발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2분기에는 새로운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법(WLTP) 도입으로 인해 모든 자동차 산업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측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룹 자동차 부문의 순유동성은 243억 유로로 견고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올해 재무 및 전략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폭스바겐 그룹은 2018년 인도량이 지난해 수치를 다소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또 그룹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5% 상승하고, 영업이익률은 6.5~7.5%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폭스바겐 그룹, CEO 교체∙조직 개편 등 경영 구조 대대적 변화
    데일리 뉴스 2018-04-13 16:36:34
    폭스바겐 그룹이 CEO를 교체하고 경영 구조를 전면 개편하기로 결정했다. 13일(현지시간) 폭스바겐 그룹에 따르면 폭스바겐 브랜드의 새 CEO로 헤르베르트 디이스(Dr. Herbert Diess)가 선임됐다. 지난 2015년 디젤게이트 이후 회장직에 올랐던 마티아스 뮐러(Matthias Müller) 회장은 상호 합의에 따라 자리에서 물러난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 그룹은 광범위한 조직 구조를 개편한다. 브랜드 그룹을 볼륨(Volume), 프리미엄(Premium), 슈퍼 프리미엄(Super Premium)으로 나눠 운영한다. 상용차 부문은 상장을 추진 중이다.조직개편과 함께 경영이사회의 각 브랜드그룹 회장들은 그룹 경영직을 추가로 맡는다. 헤르베르트 디이스 회장은 그룹 연구개발, 루퍼트 슈타들러(Rupert Stadler) 아우디 CEO는 그룹 판매, 올리버 블루메(Dr. Oliver Blume) 포르쉐 CEO는 그룹 생산을 책임진다. 또 추가적인 그룹 기능을 경영이사회 이사에게 부여한다. 차량 연결성이 중요해지면서 헤르베르트 디이스 회장은 차량 IT를, 프랑크 비터(Frank Witter)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기업 IT를 이끈다. 구매와 부품은 한 조직으로 통합할 예정이다. 지난 6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기자간담회에서 영상을 통해 사과 전하는 폭스바겐그룹 마티아스 뮐러 회장 폭스바겐 그룹은 새로운 조직구조를 통해 그룹 경영의 효율성 강화, 개별 운영 조직간의 시너지 창출 및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푀치 감사이사회 회장은 “폭스바겐 그룹의 목표는 미래의 요구에 맞게 회사와 각 브랜드를 정비하고, 혁신과 수익성을 동시에 갖춘 전세계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서의 위치를 지키는 것이다. 또한 그룹의 강력한 브랜드를 활용해 미래의 개인화된 모빌리티 사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헤르베르트 디이스 회장이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디이스 회장은 폭스바겐 브랜드 급격한 변화를 빠르고 강인하게 추진해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이러한 성과는 그가 그룹의 ‘전략 2025(Strategy 2025)’ 추진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를 이끌어 갈 꼭 필요한 인재임을 증명한다”고 말했다.헤르베르트 디이스 신임 회장은 “폭스바겐 그룹은 큰 잠재력을 가진 우수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마티아스 뮐러 회장은 조직 변화를 위한 기반 작업을 훌륭하게 마무리했다. 앞으로 가장 중요한 업무는 경영진과 전 임직원이 힘을 합쳐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글로벌 리더로의 진화를 추진하는 한편 수익성도 확보하는 것이다. 자동차 산업의 격변기인 만큼 폭스바겐 그룹이 빠르게 변화를 추진해 e-모빌리티, 자동차와 교통의 디지털화,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 방점을 찍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폭스바겐, 스스로 운전하는 전기 콘셉트카  ‘I.D. 비전’ 공개
    모터쇼 2018-02-20 11:03:29
    폭스바겐은 자율주행 전기 콘셉트카 ‘I.D. 비전(I.D. VIZZION)’을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최초로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I.D. 비전 콘셉트는 I.D. 라인업의 네번째 모델로 완전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순수 전기차다. 약 5미터 길이의 I.D. 비전 콘셉트는 111kW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하고 한 번 충전에 최대 665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 인텔리전트 매니지먼트를 기반으로 두 개의 전기 모터가 최대 효율을 발휘해 차량을 구동한다. 출력은 225 kW이며, 최고 속도는 180km/h다. 콘셉트카의 실내에는 스티어링 휠이나 물리적 조절 장치가 없다. 다양한 보조 시스템을 갖춘 ‘디지털 쇼퍼’ 기능으로 차량을 제어하며 이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가 새로운 차원의 안전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주행 중 탑승객들은 자유롭게 시간을 활용할 수 있다. ‘가상 호스트’ 기능을 통해 자동차는 탑승객들과 음성으로 대화하면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뿐 아니라 탑승객 취향에 맞춘 개인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편 폭스바겐 브랜드는 2025년까지 20개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도입할 계획이다. 2020년을 시작으로 콤팩트 사이즈의 전기차 I.D.를 I.D. 라인업 중 가장 먼저 출시할 예정이다. 이어 SUV인 I.D. 크로즈, 마이크로버스인 I.D. 버즈를 출시한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