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 전기차서 발암물질 발견, 리콜 추진중
    데일리 뉴스 2018-08-09 17:21:44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 배터리 충전 부품에서 중금속 ‘카드뮴(Cd)’이 발견돼 리콜을 준비 중이다. 카드뮴은 1급 발암 물질로 지정될 정도로 독성이 큰 물질로 자동차 부품에 일반적으로 사용이 금지돼 있다. 지난 31일 독일 경제 주간지 비르츠샤프트보케(WirtschaftsWoche)는 ‘카드뮴’이 사용된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의 리콜 가능성을 처음으로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독일 연방 자동차청(Federal Motor Transport Authority, KBA)은 해당 문제로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 12만4000대 리콜을 검토 중이다. 카드뮴이 사용된 차량은 지난 2013년부터 2018년 6월까지 폭스바겐 e-golf, e-up, 골프 GTE, 파사트 GTE 및 아우디, 포르쉐의 전기 및 하이브리드다. 폭스바겐 그룹은 지난 달 당국에 해당 차량에서 대당 0.008g의 카드뮴이 발견됐다는 사실을 보고하고 해당 모델의 생산 및 판매를 잠시 중단했다. 현재는 새로운 부품 조달 절차를 마쳤으며 곧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다. 폭스바겐 그룹은 “현재 독일 당국과 카드뮴으로 인한 리콜 가능성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히며 “해당 부품은 견고한 하우징으로 밀폐돼 있어 운전자나 승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단 배터리 처분 시 인체와 환경에 유해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폭스바겐, 스스로 운전하는 전기 콘셉트카  ‘I.D. 비전’ 공개
    모터쇼 2018-02-20 11:03:29
    폭스바겐은 자율주행 전기 콘셉트카 ‘I.D. 비전(I.D. VIZZION)’을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최초로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I.D. 비전 콘셉트는 I.D. 라인업의 네번째 모델로 완전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순수 전기차다. 약 5미터 길이의 I.D. 비전 콘셉트는 111kW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하고 한 번 충전에 최대 665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 인텔리전트 매니지먼트를 기반으로 두 개의 전기 모터가 최대 효율을 발휘해 차량을 구동한다. 출력은 225 kW이며, 최고 속도는 180km/h다. 콘셉트카의 실내에는 스티어링 휠이나 물리적 조절 장치가 없다. 다양한 보조 시스템을 갖춘 ‘디지털 쇼퍼’ 기능으로 차량을 제어하며 이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가 새로운 차원의 안전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주행 중 탑승객들은 자유롭게 시간을 활용할 수 있다. ‘가상 호스트’ 기능을 통해 자동차는 탑승객들과 음성으로 대화하면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뿐 아니라 탑승객 취향에 맞춘 개인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편 폭스바겐 브랜드는 2025년까지 20개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도입할 계획이다. 2020년을 시작으로 콤팩트 사이즈의 전기차 I.D.를 I.D. 라인업 중 가장 먼저 출시할 예정이다. 이어 SUV인 I.D. 크로즈, 마이크로버스인 I.D. 버즈를 출시한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폭스바겐, 지난해 전세계 생산량 600만대 돌파
    데일리 뉴스 2018-01-04 10:32:07
    폭스바겐은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600만대 이상의 차량을 생산하며 연간 생산량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이 같은 결과는 브랜드 역사 상 가장 많은 모델 라인업을 바탕으로 전세계에서 고른 수요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 주효했다고 폭스바겐은 설명했다. 특히 골프, 파사트, 제타등 전통적인 인기 모델들이 전세계 시장에서 고른 인기를 얻으면서 생산량 신기록을 견인했다. 토마스 울브리히(Thomas Ulbrich) 폭스바겐 생산 및 물류 담당 이사회 임원은 “600만대 이상의 차량이 12개월 만에 생산됐다는 것은 폭스바겐의 공장과 직원들의 생산성 경쟁력이 지속적으로 향상됐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며 “고객의 증가하는 수요를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생산 팀이 폭스바겐에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폭스바겐은 14개국 50여개 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72년 전 1세대 비틀의 생산이 시작된 이래로 1억 5000만대 이상의 폭스바겐 차량이 생산됐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60개가 넘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폭스바겐은 미래 전략인 ‘TRANSFORM 2025+’에 따라 모델 라인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만 10개의 신모델을 출시했으며, 향후 몇 년간 SUV 및 전기차 라인업이 완전히 새롭게 재편될 예정이다. 특히 SUV 부문에서는 2020년까지 총 19종의 모델 라인업을 구축해 전체 모델 라인업의 40%를 SUV로 채울 예정이다. 2020년 이후에는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순수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해 I.D., I.D. 크로즈, I.D. 버즈 등이 포함된 I.D. 패밀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2025년에는 100만대의 폭스바겐 전기차가 도로 위를 달리게 할 계획이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폭스바겐, 전기 레이스카 ‘I.D. R 파이크스 피크’ 공개…산악 레이스 출전
    폭스바겐이 지난 19일(현지시각) 가장 최신의 모터스포츠 프로젝트인 'I.D. R 파이크스 피크(Pikes Peak)의 모습을 공개했다. I.D. R 파이크스 피크는 순수 전기 레이스카로 폭스바겐의 순수 전기차 I.D 라인업에 합류하는 최신 모델이다. 해당 모델은 오는 6월 24일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리는 산악 경주 ‘파이크스 피크(Pikes Peak International Hill Climb)’에 출전한다. 이번 I.D. R 파이크스 피크 제작은 폭스바겐 고성능 브랜드인 R과 폭스바겐 모터스포츠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첫 번째 프로젝트다. 폭스바겐의 퍼포먼스 디비전인 R GmbH에서 디자인한 이 사륜구동 스포츠 카는 미래의 I.D. 라인업에서 가장 다이내믹한 폭스바겐 모델로 활약할 예정이다. 폭스바겐은 이번 모터스포츠 프로젝트를 통해 전기차 시장에서 선도적 사업자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20종 이상의 순수 전기차 모델 라인업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마니아들 사이에서 ‘구름 위의 경주’라고 불리는 파이크스 피크 국제 힐 클라임은 1916년 콜로라도 스프링스 인근의 록키 산맥에서 처음으로 시작했다. 레이스 길이는 총 19.99km이며 해발 2,800m에서 시작해 4,300m 에 위치한 꼭대기까지 이어진다. 폭스바겐은 1987년 652마력의 듀얼 엔진 골프로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에 마지막으로 출전했으나 안타깝게 성공하지는 못했다. 폭스바겐 모터스포츠 감독인 스벤 스미츠(Sven Smeets)는 “I.D. R 파이크스 피크는 모터스포츠에서 전기 모터로 무엇이 가능한 지 보여줄 수 있는 매우 흥미로운 도전이다”라며 “폭스바겐의 드라이버 로매인 뒤마스(Romain Dumas)와 그 팀은 전기차로 새로운 기록을 경신하는데 매우 의욕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전기차 프로토타입 클래스에서 현재 최단 기록은 8분 57.118초로 2016년 뉴질랜드의 드라이버, 리스 밀런(Rhys Millen, e0 PP100)이 세웠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