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포르쉐 전기차 타이칸, 연말쯤 고객 인도 시작한다
    데일리 뉴스 2020-06-17 17:04:04
    [오토캐스트=정영철 기자] 포르쉐가 올 연말쯤 전기차 타이칸의 국내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 16일 서울 청담동 포르쉐 스튜디오 청담에서 열린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홀가 게어만 포르쉐 코리아 대표는 전기차 타이칸을 올해 하반기인 11월과 12월 사이 국내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 코리아 대표 그는 “자동차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포르쉐는 2025년까지 모든 포르쉐 모델의 50%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라며 “그 시작점과도 같은 타이칸은 포르쉐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모델”이라고 말했다.앞서 포르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지난 3월 13일부터 5월 3일까지 약 6주간 주펜하우젠 주공장의 생산을 중단했다. 고객에게 차량 주문을 받은 후 생산을 시작하는 포르쉐의 정책 상 코로나19 여파로 고객 인도가 늦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이에 대해 홀가 게어만 대표는 “고객에서 차량을 제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최근 공장 직원들은 토요일에도 계속적으로 출근해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포르쉐 코리아 관계자는 “타이칸의 연간 계획 생산 대수는 2만대”라며 “소비자 반응이 폭발적인 만큼 본사에서 생산량 조정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국내에는 연말 포르쉐 타이칸 4S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는 타이칸 터보와 터보S를 선보일 예정이다. 타이칸 4S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4560만원, 타이칸 터보와 타이칸 터보S는 각각 1억9550만원, 2억3360만원이다.cdyc37@autocast.kr
  • 고성능카 튜닝 업체 헤네시, 포르쉐 타이칸 튜닝 계획 발표
    데일리 뉴스 2019-09-25 23:43:35
    포르쉐가 2020년 타이칸을 공개한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았지만, 고성능 하이퍼카 튜닝 업체 헤네시가 처음으로 이 전기차를 튜닝하겠다는 사실을 발표했다.텍사스에 본사를 둔 이 튜너는 세부 사항은 비밀로 하고 있지만, CEO인 존 헤네시에 말에 따르면 "새로운 포르쉐 타이칸이 우리의 첫 번째 EV 튜닝 모델이 되는데 적합한 플랫폼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변화는 "단순"할 것이다. 존 헤네시가 언급한 튜닝 목록에는 보다 공격적인 프론트 및 리어 범퍼가 포함될 것이라고 암시했다. 내부 업그레이드도 일부 기대할 수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이 없다. 팬들은 이 업데이트가 외관에 그칠 것이라는 데 아쉬워 할 것 같지만, 헤네세이는 차후 더 많은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의 설명대로 이 모델에 튜닝 목록은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차에 더 많은 출력을 얹는 것이 가능할 지에 대해 좀 거 고려해볼 것.” 물론, 헤네시가 2020년까지 그들이 원하는 타이칸을 만들어내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남아 있다. 하지만, 헤네시는 "전기화된 시장에서 바퀴를 재발명하고 싶지 않고, 단지 좀 더 빠르고 시원하게 굴러가게 하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그들의 행보가 어떻게 이어질 지에 대해 지켜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 될 것이다. 튜닝된 타이칸이 얼마나 많은 전력을 생산할 수 있을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하지만 표준 타이칸 터보는 최대671마력의 출력을 뿜어내는 2개의 전기 모터가 달려 있다. 이를 통해 제로백(0~100km/h)은 3.2초를 끊을 수 있다. 최고속도 또한 260km/h를 기록했으며, 한 번의 충전으로 최장 45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타이칸 터보 S는 최대 751마력의 총 출력을 갖고 있어 더욱 극단적이다. 제로백이 2.8초이다. 최고속도는 시속 260km/h로 제한되어 있다. 출력이 높아진 만큼 최장 주행가능 거리도 412km까지 줄어든다.강호석 press@autocast.co.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