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더 커진 캐딜락 플래그십 CT6 출시,  8880만~1억322만원
    신차공개 2019-03-11 12:03:09
    캐딜락이 CT6 부분변경 모델 REBORN CT6를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 11일 공개했다. CT6는 국내에 지난 2016년 데뷔한 캐딜락의 플래그십이다. 캐딜락코리아 김영식 대표는 "지난해 판매 목표 2500대에 미치진 못했지만 하반기 CT5와 XT6 등을 준비 중이다. 신차가 하반기에 집중된 만큼 올해보다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CT6는 캐딜락의 ‘에스칼라(Escala)’ 컨셉트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차체 길이는 기존 CT6보다 약 40mm 이상 길어져 5,227mm다. OLED 라이트와 전면 그릴을 정돈하고, 세로로 간결하게 떨어졌던 기존 리어램프는 후면을 가로 지르는 크롬 라인과 연결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Sport, Sport Plus 트림에는 캐딜락의 고성능 V 시리즈에만 적용된 매쉬드 그릴과 에어로 파츠를 장착했다. 실내는 캐딜락의 컷 앤 소운(Cut-and-Sewn)공법을 적용한 최상급 가죽 및 소재로 마감했다.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 최대 20방향 조절이 가능하고 롤링, 주무르기, 피로회복 모드가 포함된 전 좌석 마사지 기능을 탑재했다. 파워트레인은 개선된 3.6리터 6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기본으로 장착했다. 최고출력 334마력, 최대토크 39.4kg•m를 발휘한다. 이와 함께 캐딜락 세단 최초로 하이드로매틱 자동 10단 변속기를 장착하고 전자식 변속 레버 시스템(ETRS, Electronic Trans. Range selection), 20인치 프리미엄 휠, 최첨단 4륜 구동 시스템 등을 더해 더욱 여유롭고 정교한 드라이빙 감성을 완성했다. 또 정속 주행 시 2개의 실린더를 비활성화해 연료 효율성을 높여주는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Active Fuel Management)시스템을 적용했다. 이번 CT6 차체의 62%는 알루미늄 소재로 적용하고 접합부위를 최소화한 GM만의 차세대 프레임 제조 방식 ‘퓨전 프레임(Fusion Frame)’을 적용해 동급 경쟁모델 대비 약 100kg에 가까운 무게를 감량했다. 여기에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Magnetic Ride Control)’, 주행 시 조향 각도에 따라 뒷바퀴를 함께 움직여 회전반경을 최소화 하는 ‘액티브 리어 스티어링(Active Rear Steering)’ 등의 주행 보조 기술을 더했다. 이 외에도 반응성을 높인 차선 유지 및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전후방 추돌 경고 및 오토 브레이킹,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의 첨단 안전 사양을 탑재했다. 이와 더불어 야간에 전방 영상을 클러스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나이트 비전(Night vision)’을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장착했다. ‘리어 카메라 미러(Rear Camera Mirror)’는 화질을 개선하고 화면 확대 및 축소, 각도 조절 기능을 추가했다. 또 최대 5방향의 화면을 다양한 각도 조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서라운드 뷰, 내비게이션이 연동되는 헤드 업 디스플레이 및 12” 클러스터 등을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인터페이스와 조작 방식도 바꿨다. 기존 CUE 시스템은 화면을 직접적으로 터치하거나 터치패드를 통해 조작이 가능했으나, REBORN CT6에는 캐딜락 최초로 적용된 ‘조그 셔틀 다이얼(Jog Shuttle Dial)’을 기본 장착했다. 사용자가 직접 UI를 편집하고 조작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한 차세대 CUE 시스템을 탑재했다. 이외에도 CT6 전용으로 튜닝된 34개의 스피커를 배치한 보스 파나레이 사운드 시스템(Bose® Panaray Sound System),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핸즈프리 리프트게이트(Hands Free Lift-gate), 향상된 무선충전 패드 등을 적용했다. REBORN CT6는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해 ▲SPORT 8,880만 원 ▲PLATINUM 9,768만 원 ▲SPORT PLUS 1억 322만 원 등 3개 트림으로 출시한다. 사전계약은 11일부터다.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럭셔리 사양 대거 추가,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출시
    데일리 뉴스 2019-02-01 11:02:56
    캐딜락이 초대형 SUV 에스컬레이드에 럭셔리 사양을 대거 추가한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을 1일 출시했다.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은 기존 에스컬레이드에 디자인과 소재를 고급화하고 각종 편의 사양을 추가한 모델이다.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은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 그릴과 휠을 장착했다. 측면 도어 실에는 특별한 조명으로 고급감을 더하고 크롬 재질의 전동식 사이드스텝을 적용했다. 촘촘히 구성된 크롬 라인이 더해진 22인치 휠 역시 플래티넘 전용이다. 실내의 인스트루먼트 패널(Instrument Panel)과 콘솔 및 도어 상단을 수작업 방식인 컷 앤 소운(Cut-and-sewn)공법을 통해 제작한 최상급 가죽으로 마감했다. 이 외에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에 18방향 조절 기능과 마사지 기능을 탑재했다. 편의 사양으로는 앞좌석 헤드레스트에 2개 스크린을 추가했다. 기존 2열 중앙에 위치해 있던 한 개의 디스플레이 패널과 함께 총 3개의 스크린으로 탑승자가 각자 원하는 컨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각 스크린마다 별도의 DVD(Blue-ray 지원)플레이 기능 및 USB, SD, RCA 포트로 개인 미디어 기기와 호환이 가능하다. 또한 여름철에도 시원한 식·음료를 저장할 수 있도록 ‘센터 콘솔 쿨러’를 갖췄다. 콘솔의 표면 온도를 냉각에 적당한 3℃~ 4℃를 유지하는 센터 콘솔 쿨러에는 500ml 크기의 병 6개를 담을 수 있다.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에 적용된 6.2리터 V8 가솔린 직분사 엔진은 최고출력 426마력, 최대토크 62.2kg·m를 발휘한다. 특히 캐딜락 브랜드 최초로 적용된 10단 자동 변속기는 세밀하고 부드러운 변속감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완성했다. 특히 정속 주행 시 여덟개의 실린더 중 네 개의 실린더를 비활성화하는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Active Fuel Management) 시스템, 고속 주행 시 자동으로 닫히는 에어로 그릴 셔터(Aero Grille Shutter), 최적화된 에어로다이내믹을 위해 설계된 전면 에어 댐(Front Air Dam)을 통해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이 외에도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 경고 및 차선 변경 경고 시스템, 햅틱 시트 등이 포함된 드라이버 어웨어니스 패키지, 차체의 넓은 공간을 모두 커버해 차량 내부의 2차 충격을 방지할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배치된 에어백 등을 통해 각종 돌발 상황에서도 탑승자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캐딜락코리아 김영식 대표는 “에스컬레이드는 최근 캐딜락 포트폴리오의 중심이 된 SUV 라인업의 정점에 있는 모델로 독보적인 ‘아메리칸 럭셔리 SUV’ 의 정수를 담고 있다”며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은 기존 에스컬레이드의 존재감을 넘어 그 자체의 가치와 고객의 품격을 높여주는 진정한 ‘럭셔리’의 개념을 시각적으로 또 기능적으로 구현해냈다”고 말했다.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해 1억3817만 원이다.(VAT 포함)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캐딜락, 50대 한정 ‘ATS 슈프림 블랙’ 출시…5788만원
    신차공개 2018-08-21 11:06:41
    캐딜락이 첫 번째 한정판 에디션 ATS 슈프림 블랙 (ATS SUPREME BLACK)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ATS 슈프림 블랙은 차량 곳곳에 블랙 색상을 적용하고 캐딜락의 고성능 라인업인 V시리즈의 감성을 더했다. 가격은 5788만 원(VAT 포함)이다.캐딜락의 콤팩트 세단 ATS는 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40.7kg·m을 발휘하는 2.0L 4기통 터보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자동 8단 변속기, 브렘포 퍼포먼스 디스크 브레이크를 기본으로 장착했다. 특히 노면의 상태를 1/1000초 단위로 감지해 각 휠의 댐퍼를 조절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Magnetic Ride Control)을 적용해 민첩한 코너링 감각과 주행 역동성을 최대로 끌어올렸다. 방패 모양의 전면 그릴에는 특별 제작한 ‘블랙 아이스 크롬 그릴(Black Ice Chrome Grill)’과 함께 이번 한정 모델을 위해 특수 제작한 19인치 블랙 글로스 휠(Black Gloss Wheel)을 적용했다. 또 플래그십 세단 CT6, 어반럭셔리 SUV XT5 등 상위 차종에만 적용된 크롬 재질의 캐딜락 로고 뱃지를 추가했다. 이 외에도 캐딜락의 강력한 고성능 라인업인 V시리즈에 적용된 리어 스포일러를 장착해 날렵한 디자인적 감각은 물론 에어로 다이내믹을 극대화했다. 캐딜락코리아 김영식 대표는 “ATS는 캐딜락의 젊고 민첩한 퍼포먼스 감성을 충족시키는 모델로 슈프림 블랙의 컬러감과 디테일을 통해 한층 대담해진 스타일을 완성했다”며 “캐딜락의 첫 번째 스페셜 에디션 모델인 ATS 슈프림 블랙을 통해 진정한 드라이빙의 재미와 감각적인 스타일을 느껴 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ATS 슈프림 블랙은 50대 한정으로 판매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전국 캐딜락 전시장 및 홈페이지(www.cadillac.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강남구 논현동에 마련된 캐딜락의 복합문화공간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캐딜락코리아, 초대형 럭셔리 콘셉트카 ‘에스칼라’ 공개
    데일리 뉴스 2018-08-20 12:45:33
    캐딜락코리아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프리미엄 복합 문화 공간 ‘캐딜락 하우스 서울’을 열고 콘셉트카 ‘에스칼라(Escala)’를 20일 공개했다. 에스칼라는 캐딜락의 미래 핵심 기술력 및 디자인 정체성을 함축한 콘셉트카로 향후 선보일 세단에 반영된다. 캐딜락 하우스 서울은 지난해 8월 팝업스토어 형식으로 운영했다가 1년여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오픈했다. 더 넓어진 규모와 한층 업그레이드된 프로그램 및 컨텐츠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총 2층 규모로 마련된 캐딜락 하우스 서울은 최첨단 영상 필러의 배치와 캐딜락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집약한 영상을 전시한 ‘브랜드존’을 시작으로 캐딜락이 제시하는 특별한 라이프스타일과 아이템을 경험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존’, 캐딜락 브랜드의 역사와 발자취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히스토리 존’을 1층에 마련했다. 특히 캐딜락 하우스 서울 개장과 더불어 ‘캐딜락코리아’로의 사명 변경 등 새로운 출발의 전기를 맞아 캐딜락은 미래 핵심 기술력 및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함축한 ‘에스칼라(Escala)’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해당 콘셉트카는 약 3주간 고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에스칼라는 지난 2016년 8월 미국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에서 처음 공개된 캐딜락의 콘셉트카로 초대형 럭셔리 세단 시장 추이에 따라 포트폴리오에 포함시킬 것을 염두에 두고 개발됐다. 에스칼라는 캐딜락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로 자리잡은 수직형 LED 라이트를 재해석했다. 더욱 얇아진 OLED 라이팅과 정밀 3D 패턴 그릴 및 이중 레이어 스포크의 22인치 휠을 적용했다. 또 캐딜락의 플래그십 세단 CT6에 적용된 바 있는 대형 럭셔리 세단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복합 소재 공법을 통한 고강도 경량 차체를 적용했다. 콘셉트의 차체 길이는 CT6보다 약 160mm 길어진 5,346mm다. 실내의 경우 1열에는 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2열은 고급스러움과 편안한 승차감에 주안점을 뒀다. 인테리어 전반에 걸쳐 수공예 맞춤 기술로 완성한 디테일과 최상급 소재의 적용으로 캐딜락만의 프리미엄 가치를 전달한다. 특히 운전석 전면에 위치한 3개의 초박형 대형 곡면 OLED 스크린은 계기판과 센터페시아로 구분돼 온 영역을 통합한다. 이를 통해 촉각, 청각 및 동작 인식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커넥티비티와 조작 편의성의 개념을 새롭게 제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캐딜락은 이날 1층에는 ATS의 한정 에디션 ATS 슈프림 블랙(SUPREME BLACK)을 전시했다. 특별 제작된 블랙 글로스 휠 및 블랙 아이스 크롬 그릴, 고성능 라인업 V시리즈에 적용된 리어 스포일러를 적용했다. ATS 슈프림 블랙은 캐딜락코리아가 시도한 최초의 한정판으로 50대 한정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캐딜락코리아 김영식 대표 캐딜락코리아 김영식 대표는 “캐딜락 수입 23년 만에 캐딜락 코리아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는 82% 업계 최고 성장률 기록 등을 본사 차원에서 인정하고 한국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이어 “캐딜락 하우스 서울을 통해 캐딜락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확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캐딜락 하우스 서울은 캐딜락만의 아메리칸 럭셔리 감성과 브랜드 가치를 차별화된 컨텐츠와 프로그램들로 구성해 고객들이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든 공간이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객들과의 접점에서 더 많은 소통을 통해 더욱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지난해 82% 판매 성장한 캐딜락, 올해는 ‘질적 성장’에 주력
    데일리 뉴스 2018-01-19 16:14:58
    “5년간 7배 성장, 독일 브랜드 중심의 한국 시장에선 기적같은 일”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열린 캐딜락 신년 간담회 캐딜락이 브랜드 출범 이후 최고 성장률을 보이며 사상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를 기념해 캐딜락은 19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사업 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영식 캐딜락 총괄사장은 “지난 5년간 7배 성장한 것은 독일 브랜드 중심의 시장에선 기적같은 일”이라며 “지난 2016년 처음으로 판매량 1000대를 넘긴 이후 판매 대수 앞자리가 ‘2’만 찍는다면 행복한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했었다.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캐딜락 CT6 캐딜락은 지난해 2008대를 판매, 판매량이 전년 대비 82% 증가했다. 이는 수입차 시장의 전체 성장률 3.5%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기록이며, 성장률 2위 기록인 55%를 크게 웃돈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대표 10개 지역 중 중국, 미국, 캐나다, 중동에 이어 판매량 5위를 기록했으며, 성장률로는 1위를 차지했다.지난해 캐딜락 내 베스트셀링 모델은 CT6다. CT6는 지난해 총 805대가 팔렸으며 트림별로는 최상위급인 플래티넘 367대, 프리미엄 317대를 기록했다. 또 지난 9월 출시한 CT6 터보가 121대 판매되는 등 CT6가 전체 판매량의 40%를 차지하며 브랜드 성장세를 주도했다. 이 외에도 SUV 모델인 XT5, 퍼포먼스 세단 ATS, CTS, 에스컬레이드를 비롯해 고성능 시리즈인 V시리즈 등의 라인업을 갖춰 최고 판매 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딜러 책임 서비스 센터 확대 및 수리 부품 비용 줄여나갈 것”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열린 캐딜락 신년 간담회 질의응답 시간. (왼쪽부터) 캐딜락 마케팅 홍보담당 정정윤 부장, 캐딜락 에프터서비스 담당 강계준 부장 , 캐딜락 김영식 대표, 캐딜락 세일즈 담당 우현 이사 캐딜락은 판매 성장에 걸맞은 제품 확장과 더불어 네트워크 확장 및 정비 활동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서울 강북지역과 천안, 제주 등지에 신규 딜러를 발굴해 새로운 전시장을 개장해 16개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정책에 따라 고객 편의시설을 완비한 서비스센터를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기존 부산 지역의 서비스센터를 확장, 정비하고 하남, 인천 등지에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마련해 서울 외 지역 고객들이 더욱 편하게 서비스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편할 뿐만 아니라, 기존 19개의 서비스센터를 단계적으로 직영 정비 센터로 변환할 예정이다.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열린 캐딜락 신년 간담회 김 사장은 “지난 2016년에 캐딜락에 처음 부임했을 때 딜러 책임 서비스 센터가 3곳에 불과했다. 현재는 10곳으로 늘어났으며 앞으로 모든 서비스 센터에 딜러 책임 서비스 제도를 적용할 것”라고 밝혔다. 이어 “부산과 대구 등은 경정비 서비스 위주였지만 현재 4층의 대형 서비스 센터를 운영 중이다. 인천, 수원 등에서도 정비 네트워크 숫자뿐 아니라 서비스 센터가 갖춰야 할 기술, 서비스 등이 발전하고 있는 중이며 그 수준을 국제적인 기준에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서비스 센터는 고객들에게 비용도 상당히 중요한 요소다. 캐딜락의 경우 소모품 비용은 비슷하지만 보증 기간이 지나 큰 비용이 드는 파워트레인 부분에서는 타 럭셔리 브랜드 대비 부품 가격이 30% 수준이다. 이는 애프터세일즈가 지향해야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유지・보수 비용을 줄여나가는 쪽으로 전략을 세울 방침이다”고 밝혔다. “올해 판매 목표는 2500대” 캐딜락 김영식 총괄사장 올해 판매 목표는 지난해 판매량인 2008대보다 소폭 증가한 2500대로 잡았다. 김 사장은 “작년 만큼의 성장을 꿈꾸진 않는다. 올해는 내실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며 “보수적으로 접근해서 2500대 이상은 충분히 해낼 수 있는 한 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2018년은 아메리칸 럭셔리 감성을 더 많은 고객들과 공유하고 서비스 역량 강화를 통해 내실을 다지는 등 브랜드 역량 강화 차원의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다양한 캐딜락의 매력을 지속적으로 전달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캐딜락, 10단 변속기 장착한 ‘에스컬레이드’ 이달 출시...향후 전기차로도
    데일리 뉴스 2018-01-19 14:35:38
    캐딜락 김영식 총괄사장 캐딜락이 이달 10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에스컬레이드 판매를 시작한다. 하반기에는 최고급 사양이 적용된 플래티넘 모델도 출시하며 향후 에스컬레이드 전기차도 선보일 계획이다. 김영식 캐딜락 총괄사장은 19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캐딜락의 제품 라인업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에스컬레이드 외에 작년 하반기 미국에서 출시된 소형 SUV ‘XT4’도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고객들에게 해당 모델을 빠른 시일 내에 선보이기 위해 현재 논의 중이라고 캐딜락은 설명했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이날 김 사장은 캐딜락의 자율주행 기술 적용 및 전기차 출시 가능성도 밝혔다. 김 사장은 “캐딜락의 모기업 GM은 자율주행이나 전기차 부문에서 실제로 타 브랜드 중 가장 많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한국에 자율주행 기술이나 전기차를 언제 들여올 것인지 구체적인 시기를 말씀드리지 못할 뿐 국내 해당 기술들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제대로 갖춰지고 그 시기가 오면 당연히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기차는 소형 SUV 외에도 에스컬레이드 등 다양하게 준비 중이다. 지난 2016년 하반기부터 캐딜락은 CT6, XT5 등 다양한 신차를 선보이며 제품 라인업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 SUV의 경우 현재 중형과 대형만 판매하고 있지만 향후 XT4 및 XT6를 들여와 포트폴리오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신차출시] 캐딜락 CT6 터보, E클래스를 겨냥하다
    신차공개 2017-09-14 08:02:16
    미국의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이 독일차를 겨냥했습니다. 그런데 동급 대형 세단이 아니라 조금 작은 중형 세단을 겨냥했네요. 캐딜락은 대형 세단 CT6에 2.0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을 얹어 6천만원대 독일 BMW와 메르세데스-벤츠의 중형 세단을 경쟁 상대로 지목했습니다. 5시리즈나 E클래스에 비해 크기는 매우 크고 엔진 성능은 더 좋다는 주장입니다. 실제로 가솔린 2.0리터 터보 엔진은 BMW의 530i 등과 비교할 때 제원표에서 우세합니다. 특히, 1700kg 대의 가벼운 차체는 날렵한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5180mm의 대형 세단 캐딜락 CT6 터보의 매력을 알아봤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