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해외시장 노리는 무브(movv), 우버(Uber) 뛰어넘는 것이 목표
    데일리 뉴스 2019-10-16 14:28:51
    [오토캐스트=정영철 기자] 모빌리티 플랫폼 회사 (주)무브(movv)는 17일부터 20일까지 총 4일간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DIFA)’에 참가해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인 ‘스마트 쇼퍼 서비스(Smart Chauffeur Service)’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스마트 쇼퍼 서비스’는 무브의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을 이용해 전용기사와 전용차량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든 사용자의 이동을 도와주는 서비스다.이용자는 무브(movv)앱을 통해 해외여행 시 이동차량을 예약하고 자유롭게 스케줄을 조정할 수 있어 일정에 얽매이지 않는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앱 내에 자체 커뮤니케이션 라이브러리를 갖춰 언어의 불편함 없이 소통이 가능하게 했다.고객이 원하는 바를 분석하고 여행자들이 실제 이동한 장소, 거리, 소요시간 등을 데이터로 수집하여 효율적인 여행정보를 제공하는 것도 강점이다.현재 무브는 대만과 필리핀에서 사용 가능하다. 곧 태국에서도 서비스가 런칭될 예정이며 한국 서비스는 내년으로 계획되어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해당 앱은 안드로이드에서 사용 가능하며, 앱스토어 런칭이 예정되어 있다.(주)무브의 최민석 대표는 “여행자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우리나라의 IT기술을 접목해 해외시장에서 우버(Uber), 그랩(Grab)을 뛰어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한편, ㈜무브는 이번 DIFA 2019에 미래자동차 서비스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초청됐다.cdyc37@autocast.kr
  • 현대기아차 노후차 화재 위험 요소 점검
    데일리 뉴스 2018-08-20 08:44:36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노후차의 화재 예방을 위해 무상 점검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엔진룸 내부의 유착물, 합선을 포함해 최근 BMW 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된 냉각수 누유까지 점검 대상이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20일부터 11월 말까지 총 3개월 동안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400여개 블루핸즈, 기아차는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개 오토큐에서 노후 차량을 대상으로 안전점검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서비스 대상은 출고 8년 이상의 차량으로 승용과 RV이며 특히, 이번 점검에는 포터, 봉고 등 화재 발생 빈도가 높은 소형 상용차를 포함했다. 현대기아차는 장기간 주행한 차량에서는 각종 부품의 노후화 및 연결 부품의 경화로 차량 성능이 저하되거나 소음이 발생할 수 있어 성능 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점검이 필수라고 밝혔다. 또한, 노후 차량의 엔진룸 내부의 먼저 및 유착물, 낡은 전기배선의 합선은 화재로 연결될 수 있어 안전운행을 위해서 정기적인 차량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는 오일과 냉각수의 누유 여부, 엔진룸 내 오염 및 이물질, 연료, 오일 계통의 연결부 누유 여부, 전기 배선 손상 여부, 전기장치 임의개조에 따른 차량 상태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점검 서비스를 받은 차량 가운데 화재 예방을 위한 수리가 필요한 경우 공임비와 부품비를 10% 할인한다고 덧붙였다. 이다일 기자 auto@autocast.co.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