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퍼카 부가티, SUV는 없다
    데일리 뉴스 2019-01-25 11:01:28
    스테판 빈켈만(Stephan Winkelmann) 부가티 사장 럭셔리 자동차 제조사들이 SUV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이제 흔한 일이다. 벤틀리,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등이 앞다퉈 SUV를 개발해 출시했고, “SUV를 만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하던 페라리까지 이 대열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수퍼카 브랜드 부가티가 SUV를 만들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23일(현지시각) 부가티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스테판 빈켈만(Stephan Winkelmann) 부가티 사장은 “부가티 SUV는 없을 것(there will be no SUV from Bugatti)”이라고 밝히며 SUV 개발설을 일축했다. 빈켈만 사장은 지난 2018년 파리모터쇼에서 SUV 개발 가능성을 언급해 이에 대한 추측이 이어진 바 있다.그는 해당 페이지를 통해 “SUV로는 우리 브랜드나 역사를 제대로 다루지 못할 것”라고 말하며 SUV를 만들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대신 부가티는 최근 선보인 부가티 ‘디보’와 같은 모델을 선보이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디보는 부가티 시론과 파워트레인은 같고 성능은 더욱 높아졌다. 디보는 40대 한정판 공개 직후 완판됐다.부가티는 “올해 110주년을 맞이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수퍼카 브랜드가 됐다. 이를 기념해 스테판 빈켈만 사장과 그의 팀은 에토르 부가티가 활동했던 곳을 둘러보고, 올해 더 많은 모델들을 선보이는 것을 포함해 몇 가지 놀라운 것들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제네바모터쇼] 사진으로만 보던 슈퍼카, 한 자리에 모였다
    모터쇼 2018-03-12 09:39:40
    맥라렌 세나(앞)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뒤) 지난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서 막을 올린 ‘2018 제네바 모터쇼’에는 전 세계 내로라하는 슈퍼카가 총 출동했다. 페라리, 람보르기니 뿐만 아니라 부가티, 코닉세그, 파가니 등 하이퍼카 제조사들도 대거 참여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차량들이 모인 만큼 이를 둘러싼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맥라렌 역사상 가장 빠른 차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 영국의 스포츠카 및 슈퍼카 제조업체 맥라렌은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맥라렌 세나와 해당 차량의 트랙 버전인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를 공개했다. 특히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는 양산 버전으로 오는 2019년 총 75대 생산 예정이다. 맥라렌 세나 GTR은 공도 주행 가능한 맥라렌 세나와 같은 카본 파이버 모노케이지 3 구조를 기반으로 만들어지며 건조 중량은 1198kg으로 세나와 비슷하다. 단 4리터 트윈 터보차저 V8 엔진을 장착하고 최고출력 800마력(ps), 최대토크 800nm을 발휘하는 세나보다 더 높은 출력과 토크를 발휘할 전망이다. 여기에 서킷 용도로 제작된 휠 디자인 등을 적용했다. 정확한 스펙은 올해 말 공개 예정이다. 페라리 V8시리즈 최신작 ‘페라리 488 피스타’ 페라리 488 피스타 페라리는 페라리 488 피스타(Fista)의 실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페라리 488 피스타는 360 스타라달레, 430 스쿠데리아, 458 스피치알레로 이어지는 페라리의 V8 스페셜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이탈리아어로 레이싱 트랙을 의미는 ‘피스타(Fista)’는 엔진뿐 아니라 경량화 기술, 공기 역학 기술 등을 레이싱카인 488 GTE와 488 챌린지(488 Challenge)에서 가져왔다. 488 GTB에 비해 중량은 90kg 더 가벼워진 1280kg이며, 기존 스페셜 시리즈 중에는 가장 높은 엔진 출력인 720마력을 발휘한다. 또 488 GTB보다 높은 토크를 뿜어내며 출력 증가에도 불구하고 더욱 빠른 터보 반응 시간과 함께 지속적이고 부드러운 가속력을 제공한다. 모터쇼 현장에서 직접 듣진 못했지만 488GTB보다 엔진 사운드의 음질과 강도 역시 좋아졌다 게 페라리의 설명이다. 더 빠르거나 더 우아하거나 ‘코닉세그 레게라’ 코닉세그 레게라 스웨덴 하이퍼카 제조사 코닉세그는 하이브리드 슈퍼카 레게라(regera)를 선보였다. 5.0리터 트윈터보 V8 엔진과 함께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탑재하고 총 출력 1479마력(hp), 최대토크는 203.9 kgf·m를 발휘한다. 코닉세그는 이번 모터쇼에서 신형 모델 대신 서로 다른 콘셉트로 제작한 레게라(regera)의 맞춤형 모델 2종을 선보였다. 흰색 차체에 오렌지색과 카본을 조합한 스트라이프를 얹은 레게라는 ‘스포티함(sportiness)’을, 외관과 실내 모두 푸른색(Swedish Blue)으로 꾸며진 레게라는 ‘우아함(elegance)’을 콘셉트로 제작된 모델이다. 두 모델은 색상 뿐 아니라 콘셉트에 맞게 에어로다이내믹 패키지도 다르게 채용했다. 특히 스포티함에 중점을 둔 흰색 차량은 앞 뒤로 스포일러와 윙렛(winglet)을 추가로 장착, 기본 모델 대비 다운 포스를 20% 가량 강화했다. 두 모델은 판매용이 아니며, 코닉세그는 내년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레게라 후속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다. 코너에서 진가 발휘하는 ‘부가티 시론 스포츠’ 부가티 시론 스포츠 프랑스 하이퍼카 제조사 부가티는 부가티 시론보다 강력해진 부가티 시론 스포츠를 공개했다. 수치상의 출력과 가속도 등은 기존의 시론과 동일하지만 핸들링 및 운동성능을 한층 끌어올렸다. 기존 1500마력의 8.0리터 W16기통 엔진을 장착했으며 경량 휠, 카본 와이퍼, 카본 인터쿨러 커버 등 부품 곳곳에 경량 소재를 적용해 약 18kg 가량 무게를 줄였다. 여기에 스프링 강도를 높이고 뒷바퀴에 다이내믹 토크 벡터링 기능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세팅 변경을 통해 민첩성을 높였다. 올해 부가티의 새로운 수장이 된 슈테판 윙켈만(Stephan Winkelmann)은 “시론 스포츠는 민첩하고 기민해졌다. 특히 와인딩 코스나 핸들링 서킷 등 극한 상황에서 보다 감성적인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부가티에 따르면 시론 스포츠는 이탈리아 노르도 핸들링 서킷(Nardò handling circuit)에서 기존 시론보다 5초 더 빠른 랩타임을 기록했다.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차가 목표 ‘헤네시 베놈 F5’ 헤네시 베놈 F5 미국의 튜닝 메이커 헤네시 퍼포먼스 엔지니어링은 이번 모터쇼에서 베놈 F5 한 대를 전시했다. 헤네시 베놈 F5는 헤네시 퍼포먼스 엔지니어링이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공도 주행이 가능한 차’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쉘과 펜조일이 공동으로 개발한 슈퍼카다. 앞서 헤네시가 선보였던 베놈 GT 등과 달리 뼈대부터 새롭게 개발한 차량이다. 24대 한정 생산하며 24대 중 10대는 이미 주문이 완료됐다. 제네바=오토캐스트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