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볼보차, 일반인 참여한 자율주행 시험 돌입 “2021년 완전자율주행차 개발 완료할 것”
    데일리 뉴스 2017-12-14 09:38:36
    볼보자동차가 스웨덴 예테보리(Göteborg)의 공도에서 100대의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는 ‘드라이브 미(Drive Me)’ 프로젝트에 일반인 가족을 참여시켰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3년 12월 첫 발표된 ‘드라이브 미’ 프로젝트는 스웨덴 공도에서 자율주행차 100대를 달리게 하는 것을 목표로 2015년 초에 시험 주행에 돌입했으며 2017년 일반인 가족들이 참여하는 단계까지 발전했다. ‘드라이브 미’ 프로젝트에 참가한 첫 일반인은 볼보자동차의 출생지이자 본사가 위치한 스웨덴 예테보리에 거주하는 하인(Hain)가족과 시모노프스키(Simonovoski) 가족이다. 볼보자동차는 이들 가족에게 최근 해당 프로젝트를 위해 만들어진 ‘XC90’을 제공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출퇴근과 쇼핑, 자녀의 등교 및 하교와 같은 일상생활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자율주행차가 사람들의 일상에서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관찰하는 연구에 돌입했다. XC90에는 운전자의 운행을 돕는 다양한 최신 기술은 물론 고객들이 자율주행차를 운행하는 실제 도로 환경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자동차의 운행 패턴을 감지하는 카메라와 센서가 장착됐다. 볼보자동차는 오는 2019년 초에 세 가족을 추가로 연구에 투입시키고 향후 4년 동안 일반인 참가자 수를 100명까지 점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일상생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연구를 토대로 볼보자동차는 2021년에 상업적으로 판매가 가능한 완전자율주행차 개발을 완료할 방침이다. 볼보자동차의 R&D 부문 수석 부사장 헨릭 그린(Henrik Green)은 “이들 가족들에게서 얻은 시사점을 자율주행기술 완성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드라이브 미 프로젝트는 볼보자동차에 아주 중요한 연구”라고 강조하고 “2021년에 고객들에게 완전 자율주행차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에 참가하는 일반인은 현재의 도로교통법을 준수해 스티어링 휠에 손을 떼지 않고 차량 운행 중에는 주행 상황을 통제해야 한다. 연구 참가자들은 지속적으로 일정 부분의 교육을 수료한 뒤에 향상된 기술이 도입된 자율주행차를 운행할 수 있으며, 연구 후기 단계에서는 볼보자동차의 안전 전문가의 관리 하에 프로젝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볼보자동차는 안전에 문제를 일으킬 만한 소지가 있는 어떠한 기술도 해당 연구에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데일리뉴스] 공정위 벤츠 담합 적발+볼보 XC60출시+양 발 운전 내기 경주 벌어질 듯
    데일리 뉴스 2017-09-26 19:10:51
    매일 아침 전해드리는 자동차 소식 오토캐스트 9월 27일 시작하겠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수리비 담함을 했다며 벤츠코리아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13억2천만원을 부과하자 벤츠는 즉시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공정위는 지난 2009년 벤츠의 8개 딜러사가 수리비 인상을 담합했다고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공정위는 벤츠의 딜러들이 시간당 공임을 인상하기 위해 모임을 가졌으며 협상력이 강한 보험수리는 그대로 두고 일반 소비자의 수리 공임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벤츠코리아는 즉각 반박 보도자료를 내며 국내 서비스 만족도가 최고 수준이며 담합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대만, 일본, 호주 등 주변 국가에 비해 오히려 낮은 수준이라며 법원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볼보자동차는 중형 SUV XC60의 신모델을 출시했습니다. 서울 그랜드하얏트에서 열린 행사에서는 한국인 최초로 XC60의 외부 디자인을 맡은 이정엽씨가 등장해 신차를 설명했습니다. XC60은 국산차 싼타페 보다 휠베이스가 긴 SUV로 독일차와는 또 다른 스칸디나비안 럭셔리를 지향한다고 밝혔습니다. 재미있는 소식도 있습니다. 자동변속기 차량을 양발로 운전해야한다고 주장하는 한 택시기사가 한 발로 운전하는 사람과 천 만원의 내기 경주를 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는 10월 15일 아주자동차대학에서 열리는 짐카나 경기를 통해 어느 운전법이 더 빠른지 겨뤄보자고 주장을 했습니다. 또, 자신은 돈이 목적이 아니고 양발 운전법이 더 유리하다는 것을 증명하려 한다며 이길 경우 상금은 모두 기부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 [신차리뷰] 볼보 XC60, 어떻게 달라졌나?
    신차공개 2017-09-26 09:12:52
    볼보가 중형 SUV XC60을 출시했습니다. 기존 XC90이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으로 각광받은데 이어 인기를 이어갈 모델입니다. 볼보코리아는 이 차를 바탕으로 판매량을 늘려 연간 1만대를 판매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볼보의 2세대 XC60을 만나봤습니다. 26일 서울 그랜드하얏트에서 열린 신차발표회에는 XC60 D4 모델이 가장 앞에 나와 있었습니다. 2.0리터 4기통 디젤엔진으로 8단 자동변속기에 상시사륜구동을 더했고 복합기준 공인연비는 리터당 13.3km입니다.가격은 모멘텀이 6090만원, 인스크립션이 6740만원이며 가솔린 모델인 T6는 모멘텀이 6890만원이고 R디자인이 7400만원, 인스크립션이 7540만원입니다.
  • [데일리뉴스] 볼보 XC40 수납공간은 이렇게... 티저 공개 | 0825
    데일리 뉴스 2017-08-25 00:35:35
    매일 아침 전해드리는 자동차 소식 오토캐스트. 8월25일입니다.볼보가 소형 SUV XC40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그런데 미리 말씀드리면 자동차는 단 한장면도 나오지 않습니다.수납공간을 설명하는 볼보의 영상은 아주 독특합니다. 한 여성이 책상에 앉아 주로 사용하는 물건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스마트폰을 우측에 놓고 무선충전을 시작하며 그 뒤에는 의외로 화장지를 놓아둡니다. 그 앞에 휴지통도 마련했습니다.왼쪽에는 물병과 노트북을 정리하고 지갑, 선글라스, USB케이블 등을 수납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이 모든 물건들이 손을 뻗으면 닿는 거리에 있다는 것을 강조합니다.볼보의 XC40은 소형 SUV로 9월 공개하고 내년 판매를 시작할 전망입니다. 볼보는 대형 SUV인 XC90을 출시했고 XC60을 국내에도 다음 달 말에 출시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XC40이 그 뒤를 잇는 스케줄을 갖고 있습니다.XC40은 볼보의 CMA 플랫폼을 사용해 만들었으며 3기통 소형 엔진부터 EV까지 모든 파워트레인을 적용하도록 설계했습니다. 이미 주행테스트를 하는 모습들이 많이 목격됐으며 내년에는 재규어 E-PACE, 아우디 Q3 등 소형 SUV와 경쟁을 시작할 전망입니다.지금까지 오토캐스트입니다.
  • 오토캐스트 데일리 뉴스 | 7월3일
    데일리 뉴스 2017-07-03 12:42:34
    자동차 업계 소식을 매일 전해드리는 오토캐스트입니다.1. 자동차 업계가 여름 마케팅에 나섰습니다. 지난 주말 전국에서 자동차 업계의 마케팅이 이어졌습니다. 현대, 포드, 랜드로버, 볼보 등 국산차와 수입차 업계가 모두 밖으로 나온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려 이벤트를 펼쳤습니다. 2. 영국에서는 '굿우드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일요일 마친 올해 페스티벌에서도 어김없이 신차가 등장했습니다.3. 국산차의 월간 실적이 기대됩니다. 그랜저는 과연 7개월 연속 1만대 돌파의 기록을 세울지, 쌍용의 G4렉스턴 판매는 동급 1위를 탈환할지, 모닝과 스파크가 벌이는 경차 전쟁은 이제 점차 마무리되어 가는지가 관심 포인트입니다.오토캐스트 내일 또 찾아뵙겠습니다. [구독] 부탁드려요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