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맥라렌 역사상 가장 강력한 720S 스파이더 출시
    신차공개 2019-06-20 12:31:26
    맥라렌의 수입사 기흥인터내셔널이 720S의 스파이더 모델을 20일 공식 출시했다. 720S 스파이더는 기존 720S 모델에 비해 오픈톱을 갖추고도 중량은 1332kg으로 49kg만 늘어났다. 기존 쿠페에 적용하던 모노케이지2를 루프까지 연결하고 카본 파이버로 구성한 모노케이지2S를 적용했고 기존의 650S 스파이더에 비해 A필러를 80mm 전진 배치해 캐빈룸을 확대했다. 720S 스파이더는 국내 시작가격 3억8500만원으로 맞춤형 옵션을 추가할 수 있다. 4.0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사용하고 7500rpm에서 720마력(ps)의 출력과 5500rpm에서 770Nm의 토크를 낸다. 7단 듀얼 클러치 SSG변속기를 사용하고 앞, 뒤에 알루미늄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을 사용했다. 새로운 하드톱 루프와 C필러 뒷공간의 지지대를 없앤 플라잉 버트리스는 720S의 디자인을 개성있게 살려준다. 또, 카본 파이버 루프 시스템은 톱의 개폐 시간을 기존의 17초에서 11초로 줄였으며 작동 시간도 기존의 30km/h에서 50km/h로 넓혔다. 맥라렌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스파이더라고 부르는 720S는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2.9초에 도달하며 200km/h까지는 7.9초만에 주파한다. 또, 톱을 닫았을 때는 최고 341km/h로 열린 경우에는 325km/h의 최고속도를 발휘한다. 이다일 기자 auto@autocast.co.kr
  • [제네바모터쇼] 사진으로만 보던 슈퍼카, 한 자리에 모였다
    모터쇼 2018-03-12 09:39:40
    맥라렌 세나(앞)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뒤) 지난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서 막을 올린 ‘2018 제네바 모터쇼’에는 전 세계 내로라하는 슈퍼카가 총 출동했다. 페라리, 람보르기니 뿐만 아니라 부가티, 코닉세그, 파가니 등 하이퍼카 제조사들도 대거 참여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차량들이 모인 만큼 이를 둘러싼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맥라렌 역사상 가장 빠른 차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 영국의 스포츠카 및 슈퍼카 제조업체 맥라렌은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맥라렌 세나와 해당 차량의 트랙 버전인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를 공개했다. 특히 맥라렌 세나 GTR 콘셉트는 양산 버전으로 오는 2019년 총 75대 생산 예정이다. 맥라렌 세나 GTR은 공도 주행 가능한 맥라렌 세나와 같은 카본 파이버 모노케이지 3 구조를 기반으로 만들어지며 건조 중량은 1198kg으로 세나와 비슷하다. 단 4리터 트윈 터보차저 V8 엔진을 장착하고 최고출력 800마력(ps), 최대토크 800nm을 발휘하는 세나보다 더 높은 출력과 토크를 발휘할 전망이다. 여기에 서킷 용도로 제작된 휠 디자인 등을 적용했다. 정확한 스펙은 올해 말 공개 예정이다. 페라리 V8시리즈 최신작 ‘페라리 488 피스타’ 페라리 488 피스타 페라리는 페라리 488 피스타(Fista)의 실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페라리 488 피스타는 360 스타라달레, 430 스쿠데리아, 458 스피치알레로 이어지는 페라리의 V8 스페셜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이탈리아어로 레이싱 트랙을 의미는 ‘피스타(Fista)’는 엔진뿐 아니라 경량화 기술, 공기 역학 기술 등을 레이싱카인 488 GTE와 488 챌린지(488 Challenge)에서 가져왔다. 488 GTB에 비해 중량은 90kg 더 가벼워진 1280kg이며, 기존 스페셜 시리즈 중에는 가장 높은 엔진 출력인 720마력을 발휘한다. 또 488 GTB보다 높은 토크를 뿜어내며 출력 증가에도 불구하고 더욱 빠른 터보 반응 시간과 함께 지속적이고 부드러운 가속력을 제공한다. 모터쇼 현장에서 직접 듣진 못했지만 488GTB보다 엔진 사운드의 음질과 강도 역시 좋아졌다 게 페라리의 설명이다. 더 빠르거나 더 우아하거나 ‘코닉세그 레게라’ 코닉세그 레게라 스웨덴 하이퍼카 제조사 코닉세그는 하이브리드 슈퍼카 레게라(regera)를 선보였다. 5.0리터 트윈터보 V8 엔진과 함께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탑재하고 총 출력 1479마력(hp), 최대토크는 203.9 kgf·m를 발휘한다. 코닉세그는 이번 모터쇼에서 신형 모델 대신 서로 다른 콘셉트로 제작한 레게라(regera)의 맞춤형 모델 2종을 선보였다. 흰색 차체에 오렌지색과 카본을 조합한 스트라이프를 얹은 레게라는 ‘스포티함(sportiness)’을, 외관과 실내 모두 푸른색(Swedish Blue)으로 꾸며진 레게라는 ‘우아함(elegance)’을 콘셉트로 제작된 모델이다. 두 모델은 색상 뿐 아니라 콘셉트에 맞게 에어로다이내믹 패키지도 다르게 채용했다. 특히 스포티함에 중점을 둔 흰색 차량은 앞 뒤로 스포일러와 윙렛(winglet)을 추가로 장착, 기본 모델 대비 다운 포스를 20% 가량 강화했다. 두 모델은 판매용이 아니며, 코닉세그는 내년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레게라 후속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다. 코너에서 진가 발휘하는 ‘부가티 시론 스포츠’ 부가티 시론 스포츠 프랑스 하이퍼카 제조사 부가티는 부가티 시론보다 강력해진 부가티 시론 스포츠를 공개했다. 수치상의 출력과 가속도 등은 기존의 시론과 동일하지만 핸들링 및 운동성능을 한층 끌어올렸다. 기존 1500마력의 8.0리터 W16기통 엔진을 장착했으며 경량 휠, 카본 와이퍼, 카본 인터쿨러 커버 등 부품 곳곳에 경량 소재를 적용해 약 18kg 가량 무게를 줄였다. 여기에 스프링 강도를 높이고 뒷바퀴에 다이내믹 토크 벡터링 기능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세팅 변경을 통해 민첩성을 높였다. 올해 부가티의 새로운 수장이 된 슈테판 윙켈만(Stephan Winkelmann)은 “시론 스포츠는 민첩하고 기민해졌다. 특히 와인딩 코스나 핸들링 서킷 등 극한 상황에서 보다 감성적인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부가티에 따르면 시론 스포츠는 이탈리아 노르도 핸들링 서킷(Nardò handling circuit)에서 기존 시론보다 5초 더 빠른 랩타임을 기록했다.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차가 목표 ‘헤네시 베놈 F5’ 헤네시 베놈 F5 미국의 튜닝 메이커 헤네시 퍼포먼스 엔지니어링은 이번 모터쇼에서 베놈 F5 한 대를 전시했다. 헤네시 베놈 F5는 헤네시 퍼포먼스 엔지니어링이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공도 주행이 가능한 차’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쉘과 펜조일이 공동으로 개발한 슈퍼카다. 앞서 헤네시가 선보였던 베놈 GT 등과 달리 뼈대부터 새롭게 개발한 차량이다. 24대 한정 생산하며 24대 중 10대는 이미 주문이 완료됐다. 제네바=오토캐스트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맥라렌, 800마력의 최상위급 로드카 ‘맥라렌 세나’ 공개
    신차공개 2017-12-12 09:58:42
    맥라렌의 얼티메이트 시리즈이자 맥라렌 트랙22 비즈니스 플랜의 세 번째 모델인 ‘맥라렌 세나(McLaren Senna, 코드네임 P15)’가 지난 10일 공개됐다. 모델명은 포뮬러 1의 맥라렌팀에서 활동하며 세 번의 챔피언십을 달성한 드라이버 알톤 세나(Ayrton Senna)의 이름에서 따왔다. 맥라렌 세나는 우수한 성능을 자랑하면서도 일반 공도에서 합법적으로 달릴 수 있도록 세심하게 설계됐다. 카본 파이버 섀시와 바디 패널로 초경량 구조를 구현했으며 차량 중심에 장착해 밸런스를 높인 트윈 터보차저 V8 맥라렌 엔진과 후륜 구동 시스템, 정교한 레이스 기반 서스펜션, 전자식 유압 스티어링,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된 두 개의 좌석 등 맥라렌의 슈퍼카 기술을 모두 담고 있다. 또한 올해 출시된 슈퍼시리즈 맥라렌 720S에 사용된 모노케이지II(MonocageII) 카본 파이버 섀시 보다 고성능을 자랑하는 모노케이지III(MonocageIII) 카본 파이버 섀시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1,198kg으로 맥라렌 로드카 중 가장 가볍다. 4.0리터 트윈 터보차저 V8 엔진(코드네임 M840TR)이 탑재돼 최고출력 800마력(PS), 최대토크 800Nm를 발휘하며, 무게 대비 출력은 톤당 668PS이다. 또한 듀얼 클러치와 심리스 시프트(Seamless-shift), 7단 변속기로 후륜에 동력을 전달하며 완전 자동모드와 함께 운전대 뒤 장착된 패들로 기어 변속을 제어할수 있는 수동모드를 지원한다. 디자인은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Form-Follows-Function)’는 디자인 철학을 반영했다. 위에서 내려다 본 맥라렌 세나는 자연의 가장 효율적인 형태인 ‘눈물방울’을 닮았으며 공기 역학적 성능을 최대화 시키기 위해 운전자 좌석이 위치한 캐빈을 중심으로 다른 차체요소를 조합 설계했다. 또한 어느 한 라인도 공기 흡입구와 통풍구를 통과하지 않고 흐를 수 없도록 디자인했으며 차세대 전방 및 후방 공기 역학 기술을 도입해 다운 포스와 공기 제어 성능을 향상시켰다. 문짝의 아래쪽 절반은 유리로 제작해 운전석 내부의 공간감을 향상시키고 운전자와 트랙 환경간의 시작적인 연결을 강화해 트랙 주행에 새로운 멋을 더했다. 맥라렌 세나는 내년 3분기부터 영국에 위치한 맥라렌 프로덕션 센터에서 수작업으로 500대 한정 제작되며, 국내에는 내년 하반기에 출시될 계획이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1